임지연, 고양이 역무원 봄이에 ‘심쿵’ ‘간이역’

뉴스

임지연, 고양이 역무원 봄이에 ‘심쿵’ ‘간이역’

임지연이 고양이 역무원 봄이에 푹 빠졌다.

iMBC 연예뉴스 사진iMBC 연예뉴스 사진

6월 19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손현주의 간이역’에서는 경북 청도 남성현역 편이 펼쳐졌다.

역무원 크루는 쏟아지는 업무에 당황했다. 매표 업무가 없는 대신 승객들을 안전하게 모시고, 선풍기를 청소하고 깨진 블록을 고치는 등 작지만 끊임없는 일들이었다.

“또...”라는 말에 김준현과 임지연은 화들짝 놀랐다. 또 있다는 업무는 바로 남성현역의 고양이 역무원 봄이를 챙기는 일이었다.

실제 고양이 집사인 임지연은 “뭐야~ 뭐야~ 너 뭐야”라며 봄이에게 푹 빠졌다. “고양이 봄이가 집이 없다. 캣타워 주문했는데 오늘 온다더라”라며 봄이의 집을 만들어달라는 요청이었다.

임지연은 봄이와 놀아주면서 즐거워했다. “너랑 하루종일 놀고 싶다~ 일해야 하는데”라며 임지연은 아쉬워했다.

MBC 예능프로그램 ‘손현주의 간이역’은 명예 역무원이 된 연예인들이 전국 257개의 간이역을 찾아다니며 사라질 위기에 놓인 간이역을 지키고, 이를 통해 간이역의 소중함을 느끼게 해주는 힐링 예능 프로그램이다. 또한 전국 간이역의 각기 다른 매력은 물론, 간이역이 위치한 지역의 맛과 문화, 그리고 그 지역 주민들의 정겨움까지 담아내 코로나19 장기화로 지친 시청자들에게 따뜻한 위로와 힐링의 시간을 선사한다.

데뷔 30년 만에 처음으로 자신의 이름을 내건 예능프로그램에 도전하는 배우 손현주는 간이역 역장으로 변신, 100% 싱크로율을 선보이고 있다. 특유의 입담과 유머 감각을 갖춘 개그맨 김준현과 탄탄한 연기력과 대체 불가한 매력의 주인공 배우 임지연이 간이역 크루로 합류하여 역장 손현주를 든든하게 서포트하는 역무원으로 활약한다.

MBC 예능프로그램 ‘손현주의 간이역’은 매주 토요일 저녁 9시 50분에 방송된다.

iMBC 김민정 | 화면 캡쳐 MBC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