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세 준비 중인 심진화 “32일째 술·밀가루 끊어…8일만에 3kg 빠져”

뉴스

2세 준비 중인 심진화 “32일째 술·밀가루 끊어…8일만에 3kg 빠져”

 

개그우먼 심진화(사진)가 임신 준비를 위해 다이어트에 돌입했음을 전했다.

 

심진화는 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술, 밀가루 끊은 지 32일째. 사실 살보다는 올해까지는 노력해보자 했던 임신을 위함이 컸지만 그래도 당연히 살도 함께 빠질 거라 생각을 했는데 8일 만에 3kg 빠졌다”고 밝혔다.

 

이어 “노력하고 있는 중이다. 이왕 시작한 거 건강을 위해 꾸준히 해보겠다. 마흔 넘으니 진짜 30대 때랑 다르긴 완전 다르다”라고 덧붙여 노력하고 있는 현재 상황을 전했다.

 

앞서 심진화는 2세 계획에 대해 뮤지컬배우 홍지민을 만나 임신 고민을 나눈 바 있다.

 

지난달 25일 방송된 JTBC ‘1호가 될 순 없어’에서 결혼 9년 차에 딸을 얻은 홍지민에 결혼 10년 차인 심진화 김원효 부부는 아이에 대한 고민을 꺼냈고 다이어트라는 공통점을 이야기했다.

 

당시 심진화는 “22kg 빼고 3년 유지했다. 근데 임신 스트레스도 있고 수술도 하고 나니까 포기하게 되더라. 속상하고, 자꾸 실패하니까”라고 토로한 바 있다. 

 

이런 고민에도 최근 “얼굴만 살 빼지 말고 제발 몸통 살 좀 빼요. 건강을 위해서”라는 악성 댓글이 달렸고 심진화는 “3kg 뺐어요. 노력 중입니다”라고 답했다. 이를 본 남편 김원효는 “내 마누라 몸은 내가 관리합니다. 트레이너 효에게 문의하세요”라고 남겨 심진화에 대한 애정을 나타냈다.

 

강소영 온라인 뉴스 기자 writerksy@segye.com

사진=심진화 인스타그램 캡처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