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젤리나 졸리 "마동석, 좋은 동료이자 친구…아주 친절한 사람"

뉴스

안젤리나 졸리 "마동석, 좋은 동료이자 친구…아주 친절한 사람"

왼쪽부터 마동석, 안젤리나 졸리

 

배우 안젤리나 졸리가 마동석과의 친분을 드러냈다. 

 

졸리는 4일 서울 용산구 CGV 용산 아이파크몰에서 열린 영화 ‘내가 죽기를 바라는 자들’(감독 테일러 쉐리던) 시사회 및 화상 기자회견에 참석해 관련 입장을 내놨다. 

 

이날 졸리는 “마동석도 저에게 있어서 좋은 동료이자 친구가 됐다”고 밝혔다. 

 

그는 “(마동석이) 재능이 뛰어나고 굉장히 친절하고 좋은 분이셨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터널스’도 많은 분께서 조만간 즐기실 수 있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졸리는 “향후 함께하고 싶은 한국 배우가 있냐”는 질문에는 “한국에 훌륭한 배우들이 많아서 한 분만 고르기가 어렵다”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제가 한국영화에서 등장하거나 연출을 맡는 것도 참 좋을 것 같다”고 의지를 드러냈다. 

 

나아가 “앞으로도 한국 영화계와 함께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 2019년 7월21일 영화 제작사 마블 스튜디오는 미국 샌디에이고에서 열린 문화 콘텐츠 페스티벌 코믹콘에서 마블 시네마틱 유니버스(MCU·마블 세계관)의 페이스 4 영화의 라인업을 발표했다.

 

MCU는 마블 코믹스에서 출간된 만화를 원작으로 마블 스튜디오가 제작한 영화 시리즈로, 페이스 4는 MCU의 페이스 1∼3에 해당하는 ‘인피니티 사가’를 마친 뒤 새 세계관을 담고 있다.

 

이 라인업에 따르면 내년 11월에 개봉하는 영화 ‘이터널스’에는 마동석(영어 이름 돈 리)이 주연 캐릭터 10명 중 하나인 ‘길가메시’를 맡는다. 

 

마동석은 이터널스에서 안젤리나 졸리와 함께 출연해 한국 팬들의 기대를 모으고 있다. 

 

김찬영 온라인 뉴스 기자 johndoe98@segye.com

사진=AP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