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다행’ 지상렬, 우럭 회 뜨기 도전하는 쯔양에 “방어했으면 이건 잔바리, 박명수다”

뉴스

‘안다행’ 지상렬, 우럭 회 뜨기 도전하는 쯔양에 “방어했으면 이건 잔바리, 박명수다”

쯔양이 자연산 우럭 회 뜨기에 도전했다.

iMBC 연예뉴스 사진iMBC 연예뉴스 사진

19일 방송된 '안싸우면 다행이야'에서는 박명수의 부탁으로 지상렬이 사승봉도를 방문했다.

이날 박명수는 누군가에게 전화를 걸어 “쯔양과 유민상이 여기 거덜 냈다. 내일 돼지고기 좀 사서 들러주면 안 되냐”고 요청했고, 이른 아침 사승봉도를 찾아온 방문객이 있었다. 바로 박명수의 전화를 받고 입도한 지상렬.

지상렬은 “박사장이 부르면 언제든지 시간표만 맞으면 간다. 정말 편안한 친구, 제가 정말 좋아하는 친구다. 원래 그렇게 부탁을 안 하는데 먹을 게 없다고 해서 왔다”고 말했다.

박명수와 쯔양, 그리고 자연 마스터 지상렬은 전날 쳐놓은 통발을 확인하기 위해 바다로 향했다. 박명수가 통발을 설치한 위치를 헤매는 사이 지상렬을 바로 통발을 찾아냈고, 통발 안에 자연산 우럭이 있는 것을 확인했다.

iMBC 연예뉴스 사진iMBC 연예뉴스 사진

집으로 돌아온 이들은 식사 전 에피타이저로 우럭 회를 먹기로 했다. 지상렬은 “나는 회 좀 뜨는데 예전에 보니까 쯔양이 좀 하더라”고 하며 쯔양에게 양보했고 쯔양은 손사래를 치며 “아 저 잘 못한다. 방어까지 떠봤다”고 말한다.

이에 지상렬은 “방어 떴으면 샤크도 가는 거야. 이거 뭐 잔바리지, 박명수지 이거 뭐”라고 해 쯔양을 폭소케 했고, 지상렬의 조언과 응원 하에 쯔양은 우럭 회 뜨기에 성공했다.

방송을 본 시청자들은 “잔바리 ㅋㅋㅋ박명수 ㅋㅋㅋ”, "지상렬이 자연인이네“, ”칭찬은 쯔양을 회 뜨게 한다”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한편, 극한의 리얼 야생에서 홀로 살고 있는 자연인을 연예계 대표 절친이 찾아가 함께 살아보는 자급자족 라이프를 다룬 프로그램 MBC '안싸우면 다행이야'는 매주 월요일 오후 9시 20분에 방송된다.

iMBC 백아영 | 화면캡처 MBC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