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처는 없다"…에스파 사진작가, '몰카 의혹 제기' 악플러들 사과에도 강경 대응

뉴스

"선처는 없다"…에스파 사진작가, '몰카 의혹 제기' 악플러들 …

논란이 된 당시 장면. SM 제공

 

아이돌 그룹 에스파의 화보 촬영장에서 사진작가가 멤버를 불법 촬영했다는 의혹에 SM엔터테인먼트가 “사실무근”이라고 공식 입장을 밝힌 가운데, 해당 사진작가로 알려져 곤욕을 치른 고원태씨가 “선처해달라고 하지 말라”는 입장을 냈다.

 

고씨는 지난 15일 오후 인스타그램 계정 ‘gowontae’에 악플러들이 미안하다며 보낸 의견문을 스토리에 게시했다. 

 

왼쪽 위부터 시계방향으로 누리꾼 C, A, B. 고씨 인스타그램 캡처

 

먼저 고씨는 트위터 사용자 A씨의 트윗을 스토리에 게시했다.

 

A씨는 “제가 올린 트윗 하나로 많은 질타를 받았을 작가님께 정말 죄송하다는 말씀 전해드리고 싶습니다”라며 “따로 사과도 드리고 오는 길입니다. 정말 죄송합니다”라고 했다.

 

이에 고씨는 ‘따라 사과도 드리는 오는 길입니다’ 부분에 빨간 줄로 밑줄을 치며 물음표 두 개를 남겼다.

 

누리꾼 B씨는 인스타그램 다이렉트 메시지(DM)를 통해 자신의 거주지, 나이, 실명, 커뮤니티 활동명 등을 밝히며 “사실 확인도 안 하고 추측만으로 했던 제 행동을 후회하고 있습니다. 죄송합니다”라고 고개를 숙였다. 

 

실명을 밝힌 또 다른 누리꾼 C씨 역시 DM을 통해 “회사 상사의 꾸짖음에 상처받고 눈물 흘리던 제 과거는 잊고 타인에게 상처 되는 말을 해서 죄송합니다”라고 사과했다.

 

왼쪽부터 누리꾼 D, E. 고씨 인스타그램 캡처

 

누리꾼 D씨는 자필 사과문이 담긴 사진과 함께 “앞에서 할 수 없는 말은 뒤에서도 하지 않는 게 맞는 법인데 그걸 잊었던 거 같습니다. 죄송합니다”라고 글을 적었다. 

 

누리꾼 E씨는 커뮤니티 활동명을 공개하며 “변명으로 들릴까 걱정됩니다”면서 “가능하면 뵙고 사과드리고 싶습니다”라고 했다. 

 

왼쪽부터 누리꾼 F,G. 고씨 인스타그램 캡처

 

이후 고씨는 누리꾼 F, G씨의 사과문을 모두 올리고서는 “이미 (고소장) 다 보냈습니다. 선처해달라고 메시지 보내지 마세요”라고 응수했다.

 

고씨 인스타그램 캡처

 

16일 오전 고씨는 인스타그램에 한 악플러로부터 받은 영상 두 개를 게시했다.

 

공개된 영상 속 악플러는 모자와 마스크로 얼굴을 가린 채 “작가님의 실명을 거론하여 글을 작성함으로써 해당 게시판 이용자로 하여금 오해의 요지를 제공한 점을 인정하고 반성하고 있습니다”고 잘못을 시인했다. 

 

그는 “이 부분에 들어서 법적으로 문제 삼으신다면 반성하고 처벌을 달게 받겠습니다”며 “추후 온라인상에서 유명인 혹은 타인의 실명을 거론해서 발생하는 피해가 없도록 자중하겠습니다. 죄송합니다”라고 덧붙였다. 

 

고씨가 공개한 악플러의 사과 영상. 고씨 인스타그램 캡처

 

앞서 지난 14일 에스파의 화보 촬영 현장 영상이 공개됐다.

 

이를 접한 일부 누리꾼들은 고씨가 멤버 윈터(본명 김민정)의 뒤를 지나친 뒤 휴대전화를 호주머니에 집어넣은 게 ‘몰래카메라’가 아니냐는 의문을 제기했다. 

 

그러나 같은 날 SM엔터테인먼트 측이 “해당 영상에 등장한 분은 화보 촬영을 담당한 포토그래퍼로 오해살 만한 행동을 하지 않았음을 확인했다”며 논란을 종식했다.

 

이어 “윈터 역시 당시 즐겁게 화보 촬영에 임했고, 현장에서 불쾌하거나 오해할 상황은  없었다고 한다”며 “걱정해주신 팬분들께 감사드리며 더이상 오해 없으시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김찬영 온라인 뉴스 기자 johndoe98@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