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경환 “27억 빚 떠안아…작년 매출 350억”

뉴스

허경환 “27억 빚 떠안아…작년 매출 350억”

사진= 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 방송화면 캡처

 

개그맨 허경환이 최근 횡령 사기를 당해 27억원 빚을 떠안았던 사연을 고백한다.

 

16일 오후 9시40분에 방송되는 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이하 '편스토랑')에서는 콩을 주제로 한 24번째 메뉴 개발 대결 결과가 공개된다. 이와 함께 '편스토랑'의 지배인이자 MC를 맡고 있는 허경환이 27억 빚더미를 떠안았던 사연과 위기를 극복할 수 있었던 원동력 등 진솔한 속내를 털어놓는다.

 

이유리와 허경환은 신곡 녹음 중인 황치열을 위해 특급 조공에 나섰다.

 

황치열을 만나기 위해 허경환은 운전대를 잡았다. 이유리는 "요즘 괜찮아?"라고 조심스럽게 허경환의 근황을 묻는다. 허경환은 최근 동업자에게 27억원 횡령 사기를 당한 것으로 알려져 화제가 된 바 있다.

 

허경환은 "기사가 많이 났다. 사람을 믿어서 맡겼는데 알고 보니 횡령을 했더라. 회사가 반 부도가 났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터질 때 한꺼번에 터지더라. 빚이 27억이었다. 하루는 회사를 갔더니 대금을 받지 못한 공장 사장님들이 와서 앉아 있었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회사를 살려야겠다는 생각에 빚을 다 떠안았다. 방송 활동을 하며 번 돈으로 보태서 갚고 있다"라고 고백했다고. VCR을 통해 허경환의 고백을 접한 이경규는 "남 일 같지 않다"며 고개를 떨궜다.

 

허경환은 지난해 매출을 공개하며 앞으로 더 열심히 살아야겠다고도 했다.

 

그는 "배신한 사람도 있지만 끝까지 옆에 있던 사람도 있었다. 사람은 혼자 못 산다는 것을 느꼈다. 지금은 회사가 더 많이 성장하고 있다"고 밝혔다. 허경환이 쑥스러운 듯 밝힌 지난해 회사 매출은 350억이었다.

 

한편 '편스토랑'은 매주 금요일 오후 9시40분 방송된다.

 

한윤종 기자 hyj0709@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