前 아나운서 김소영 “내 퇴직금으로 연 책방, 연봉 2배 이상…오상진은 내조만”

뉴스

前 아나운서 김소영 “내 퇴직금으로 연 책방, 연봉 2배 이상…오상진은 내조만”

 

아나운서 출신에서 책방 CEO로 변신한 김소영이 퇴사 이후의 삶을 언급했다.

 

최근 유튜브 채널 ‘뉴스 안하니’에는 ‘인생에 한 번쯤 경로 이탈도 괜찮아! 진정한 덕업일치’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해당 영상에는 MBC를 퇴사한 김소영이 등장했다. 

 

김소영은 퇴사를 결심한 이유에 대해 “남이 나에게 기회를 줘야 뭘 할 수 있었던 것에 대해서 지쳤다”며 “회사를 나가고 보니 마찬가지더라. 프리랜서는 체질에 맞는지 봐야 한다”고 솔직히 말했다.

 

이어 “내부에 있을 때는 순응하는 게 저한테 맞는다고 생각했는데, 경험해보니 직접 해나가는 걸 좋아해서 다행이구나 싶었다”고 밝혔다.

 

 

MBC 퇴사 후 책방을 운영하며 벌어들이는 수입은 어떨까. 김소영은 “사실 MBC 월급이 이렇게 많은지 몰랐다”면서 “퇴사를 하면 행사 1번 뛰면 한 달 월급만큼 받는다고 많이 말하지 않나. 프리랜서의 월급을 계산할 때 정년까지 보장되는 회사의 월급과 생각보다 차이가 없을 수 있다”고 조언했다.

 

그러면서 “당연히 아나운서 일 때 연봉 두 배 이상은 번다. 그런데 사업을 하면 버는 돈만큼 쓰는 돈이 진짜 많다. 게다가 다음 달에도 이만큼 벌 수 있을까에 대한 보장이 없다”고 현재 상황을 전했다. 

 

이어 김소영은 남편 오상진과의 공동 경영인지 궁금해하는 질문에 “관계없다”며 “지분이 하나도 없고 최근에는 아르바이트생도 아니고, 베이비 시터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러면서 그녀는 “제 퇴직금으로 혼자 낸 건데 제가 유명하지 않아서 오상진 책방으로 기사가 났다”며 “(오상진이) 내조를 정말 잘한다. 그래서 제가 사업을 잘할 수 있다”고 남편에 대한 애정을 나타냈다.

 

한편 김소영은 퇴사 후 서울 마포구 합정동에 책방을 내고 운영해왔다. 이후 광교와 위례에 2,3호점을 내며 사업을 넓혀갔고 현재는 1호점을 망원동으로 옮기고 독자들과 만나고 있다.

 

강소영 온라인 뉴스 기자 writerksy@segye.com

사진=유튜브 캡처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