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병진, “가장 기억에 남는 아이디어는 이경규의 몰래카메라” ‘라스’

뉴스

주병진, “가장 기억에 남는 아이디어는 이경규의 몰래카메라” ‘라스’

주병진이 ‘이경규의 몰래카메라’가 자신의 아이디어였다고 밝혔다.

iMBC 연예뉴스 사진iMBC 연예뉴스 사진

7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는 '전설의 콤비' 특집으로 주병진, 노사연, 박수홍, 박경림이 출연했다.

1990년 MBC ‘일밤’ MC이자 아이디어 뱅크로 유명한 주병진은 가장 기억에 남는 아이디어로 ‘이경규의 몰래카메라’를 꼽았다. 그는 “코너명을 ‘몰래카메라’로 작명한 것도 제가 했다”고 밝히며 초창기 유열을 속힌 네버엔딩 샴푸 거품부터 노사연의 콩트까지 아이디어를 냈다고 했다.

또 기억에 남는 스타로 김흥국과 이경규를 꼽은 그는 김흥국의 유행어인 ‘아 응애에요~’ 또한 자신이 만들었다고 밝혀 놀라움을 안겼다. 주병진은 “김흥국 인터뷰 중에 애드리브로 나온 말이다. 김흥국씨가 결혼했는데 자려를 낳을 거라고 해서 다른 아이들은 응애하고 우는데 김흥국씨 아이는 아 응애에요라고 할 것 같다고 말했다”고 해 스튜디오를 폭소케 했다.

방송을 본 시청자들은 “진짜 아이디어 넘치네”, “와 히트친 게 몇 개야”, “대박이다“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한편,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는 매주 수요일 밤 10시 20분에 방송된다.


iMBC 백아영 | 화면캡처 MBC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