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지은, '검은 태양'으로 지상파 첫 주연…남궁민과 호흡

뉴스

김지은, '검은 태양'으로 지상파 첫 주연…남궁민과 호흡

배우 김지은이 '검은 태양'에서 남궁민과 호흡을 맞춘다.

iMBC 연예뉴스 사진

소속사 HB엔터테인먼트는 "김지은이 MBC 새 드라마 '검은 태양'(극본 박석호·연출 김성용)을 통해 지상파 첫 주연으로 발탁됐다"고 알렸다.

'검은 태양'은 MBC와 wavve가 150억 원을 투자해 제작하는 하반기 기대작으로 일 년 전 실종됐던 국정원 최고의 현장 요원이 자신을 나락으로 떨어뜨린 내부 배신자를 찾아내기 위해 조직으로 복귀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다.

김지은은 극 중 남궁민의 파트너 유제이 역으로 등장한다. 유제이는 중고등학교는 물론 카이스트까지 조기 졸업한 재원으로 국정원 내에서도 장래가 촉망되는 현장 요원. 이에 김지은은 한지혁 역을 맡은 남궁민과 호흡을 맞춰 작품에 힘을 보탠다.

김지은은 "훌륭한 감독님, 제작진분들과 이렇게 의미 있는 작품을 함께하게 하게 돼 설레고, 얼른 촬영장에 가고 싶은 마음입니다. 그리고 좋은 선후배 동료 배우분들과 이번 작품에서 함께 할 수 있다는 것이 정말 영광이고, 덕분에 올 한 해는 선물 같은 시간을 보낼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저 또한 더욱 열심히 촬영에 임하여 좋은 연기로 보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고 남다른 각오를 밝혔다.

그동안 김지은은 드라마 '눈 떠보니 세 명의 남자친구', '착한 마녀전', '붉은달 푸른해', '러블리호러블리', 영화 '롱 리브 더 킹', '마약왕' 등 다수의 작품에 출연하며 열일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OCN 드라마 '타인은 지옥이다'에서는 윤종우(임시완)의 여자친구 민지은 역을 맡아 극의 주축으로서 호연을 펼친 것은 물론 캐릭터와 높은 싱크로율을 보여줬다.

한편, 김지은이 출연하는 MBC '검은 태양'은 올 하반기 방영 예정이다.


iMBC 장수정 | 사진제공 HB엔터테인먼트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

1 Comments
6 바앙패 03.06 22:05  
하반기 였네요 기다리는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