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드래곤, 제니 14살 때부터 알던 사이…완전 어린애였다” 열애설에 뿔난 해외 팬들

뉴스

“지드래곤, 제니 14살 때부터 알던 사이…완전 어린애였다” 열애설에 뿔난 해외 팬들

 

빅뱅 지드래곤(본명 권지용·32·사진 왼쪽)과 블랙핑크 제니(본명 김제니·25·사진 오른쪽)의 열애설이 연일 화제인 가운데, 일부 해외 팬들이 부정적인 시선을 보내고 있다.

 

한 해외 팬은 제니가 미성년자였을 때부터 지드래곤과 알던 사이라며 “그들이 처음 만났을 때 제니는 14살, 완전 어린애였다. 너무 기이하다”고 주장, 약 1500개에 달하는 공감을 받았다.

 

또 다른 팬 역시 “지드래곤이 제니가 미성년자 YG 연습생이었을 때부터 알았으며 그의 뮤직비디오에 그녀를 애정 상대로 캐스팅까지 했다”며 “20대 남자가 16살짜리를 그의 여자친구로 캐스팅 후 몇 년 뒤에 연애 한다는 게 납득이 안 된다”고 전했다.

 

 

이 외에도 “지드래곤이 제니가 14살일 때부터 그녀를 다른 연습생과 다르게 대했다는 건 사실이다. ‘그루밍’ 같다”는 의견이 나왔다.

 

그루밍이란 가해자가 피해자에게 호감을 얻거나 돈독한 관계를 만드는 등 심리적으로 지배한 뒤 성폭력을 가하는 것으로, 보통 어린이나 청소년 등 미성년자가 피해 대상이다.

 

앞서 지난 24일 디스패치는 “지드래곤과 제니가 소속사 선후배에서 연인 사이로 발전했다. 1년째 열애 중”이라고 보도했다. 해당 매체는 이들의 관계를 소속사인 YG엔터테인먼트 관계자와 제니의 어머니 등 많은 사람들이 이미 알고 있으며 응원하는 사이라고 전했다.

 

그러나 이에 대해 YG 측은 “아티스트의 사생활에 대해 회사가 확인해주기 어렵다”고 입장을 밝혔다.

 

신정인 온라인 뉴스 기자 jishin304@segye.com

사진=SNS 캡처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3 Comments
4 애플그린 02.28 20:30  
결혼하는것도 아닌데 오바도 너무 오바군요
ㅎㅎ 현실과 판타지사이에서 흥청 거리는 아이돌팬덤도 참 우스워요
자기들 현생 걱정들이나 하지들 ㅋㅋㅋ
괜히들 질투네 ㅎㅎ 이제 글로벌한 가수들이니 해외서 주목을 받는것도 당연지사
6 바앙패 02.25 19:43  
GD도 이젠 아저씨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