찬열, 사생활 논란 4개월여 만에 심경 토로 “다시는 걱정 안겨드리지 않겠다”

뉴스

찬열, 사생활 논란 4개월여 만에 심경 토로 “다시는 걱정 안겨드리지 않겠다”

엑소 9주년 하루 지나 팬 커뮤니티에 안부인사 올려
세계일보 자료사진

 

전 여자 친구와 사생활을 둘러싼 물의를 빚어 공식 활동을 자제해온 엑소 찬열(본명 박찬열·사진)이 약 4개월 만에 엑소엘(팬덤)에게 안부를 전했다.

 

찬열은 24일 팬 커뮤니티에 “오랜만에 인사드려요”라며 “무엇보다 가장 먼저 오랫동안 기다려주신 엑소엘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는 말씀 드리고 싶었습니다”라고 사과부터 했다.

 

이어 “글로 표현이 안될 정도로 정말 너무나 미안하고 엑소엘 생각을 많이 했던 시간이었습니다”며 “그동안 어떤 말로 엑소엘 여러분께 제 마음을 전해야 할까 수없이 고민하고 생각했습니다”라고 논란 이후 지난 시간을 되돌아봤다.

 

아울러 “지난 생일에 보내주신 응원의 글들과 편지들은 너무 감사히 잘 받았어요”라며 “하나하나 읽으면서 미안하고 감사한 마음을 걷잡을 수 없을 만큼 더욱더 커졌습니다”라고 고마움을 전했다.

 

그러면서 “엑소엘 여러분의 이 소중한 마음을 어떻게 지키고 또 보답해야 할지 수없이 고민하고 다시는 걱정을 안겨드리지 않겠다 되새겼습니다”라며 “여러분의 믿음이 틀리지 않았다는 것을 분명히 보여드리기 위해 더욱 최선을 다하겠습니다”라고 다짐했다.

 

나아가 “하루가 지났지만 매번 잊지 않고, 저의 첫모습을, 그리고 그렇게 시간이 흘러 올해까지 9주년도 축하해주신 모든 분께 다시 한번 진심으로 감사 드립니다”라며 “저도 9년 전 제 처음의 그때를 기억하고 잊지 않고 있습니다”라고 거듭 팬들에게 고마운 마음을 표했다. 

 

더불어 “그때의 그 마음가짐 절대로 잊지 않겠습니다”라며 “제게 보내주신 한없이 과분한 그 큰사랑 꼭 지키겠습니다”고 약속했다. 

 

마지막으로 “엑소엘 여러분 항상 건강 잘 지키세요”라며 “감사합니다”라고 글을 맺었다.

 

앞서 찬열은 지난해 10월 전 여자 친구라고 주장하는 한 누리꾼의 폭로로 사생활 논란에 휩싸인 바 있다.

 

당시 이 누리꾼은 온라인 커뮤니티에 찬열로 추정되는 남성과 찍은 사진을 올리고, 찬열이 자신과 교제 중이던 3년 동안 걸그룹, 유튜버, BJ, 댄서, 승무원 등 10명 이상과 바람을 피웠다고 주장했다. 이후 이 글은 삭제됐으나 온라인상에 빠르게 퍼져 팬들 사이에서 큰 파장을 일으켰다. 더구나 찬열이 별다른 해명을 하지 않자 온라인 커뮤니티 디씨인사이드의 엑소 갤러리에는 그의 탈퇴를 촉구하는 팬들의 성명문이 올라오기도 했다.

 

이어 12월에는 SBS 예능 프로그램 ‘정글의 법칙’ 새 시즌 울릉도·독도편의 2기 탐사대로 합류했는데, 그의 출연을 반대하는 시청자들의 요구가 빗발치기도 했다.

 

신정인 온라인 뉴스 기자 jishin304@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1 Comments
S gaeul 02.27 02:40  
아니, 연예계 은퇴하고 다신 기어나오지 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