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준면 “기자 출신 남편과 3번 만나고 결혼…3년 동안 연애하며 맞춰가”(아형)

뉴스

박준면 “기자 출신 남편과 3번 만나고 결혼…3년 동안 연애하며 맞춰가”(아형)

 

배우 박준면(사진)이 기자 출신 남편과 결혼하게 된 계기에 대해 털어놨다. 

 

지난 23일 방송된 JTBC '아는 형님'에서 원작 '사랑과 영혼'을 기반으로 한 뮤지컬 '고스트'의 주연 배우인 배우 주원, 아이비, 박준면이 전학생으로 등장했다. 

 

그 중 박준면은 “남편이 기자를 오래 하다가 소설 작가를 하고 있다”고 밝히며 “남편이랑 인터뷰를 하면서 알게 됐다. 그날 밥 먹고 3번 만나고 결혼했다”고 말했다.

 

이어 “인터뷰하고 뽀뽀했다. 원래 뽀뽀하면 결혼하는 거 아니냐”고 너스레를 떨던 박준면은 “밥 먹고 술 먹고 술김에 뽀뽀하고 그 다음에 알잖냐. 그다음 결혼한 거야”라고 말해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남편과의 나이 차이에 대해 “내 나이 40이었는데 남편은 5살 어리다”며 “결혼하자고 해서 같이 살게 됐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결혼은 그냥 하고 나중에 연애했고 결혼하고 3년은 서로 맞추는 시간이었다”고 말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한편 박준면의 남편은 JTBC 드라마 '허쉬' 원작소설인 ‘침묵주의보’를 쓴 정진영 작가로 알려졌다.

 

강소영 온라인 뉴스 기자 writerksy@segye.com

사진=JTBC '아는 형님' 방송화면 캡처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1 Comments
10 달새울음 01.25 00:07  
주원, 아이비랑 같이 나왔는데 기사는 온통 박준면... 이름을 처음 알았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