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실격’ 주연 전도연·류준열 낙점

뉴스

‘인간실격’ 주연 전도연·류준열 낙점

JTBC 드라마 하반기 방영
‘봄날은 간다’ 허진호 연출
전도연(왼쪽), 류준열

JTBC는 올 하반기 방영 예정인 드라마 ‘인간실격’에 배우 전도연과 류준열이 출연한다고 21일 밝혔다.

‘인간실격’은 인생의 내리막길 중턱에서 문득 ‘아무것도 되지 못했다는 것’을 깨닫는 평범한 사람들의 이야기를 담는다. 아무것도 되지 못한 채 길을 잃은 여자 부정(전도연 분)과 아무것도 못될 것 같은 자신이 두려워진 청춘 끝자락의 남자 강재(류준열)의 공감과 치유의 이야기를 그릴 예정이다.

영화 ‘봄날은 간다’, ‘8월의 크리스마스’, ‘외출’, ‘행복’ 등 수많은 명작을 탄생시킨 ‘멜로거장’ 허진호 감독의 첫 드라마 연출로도 화제를 모으고 있다.

대본을 읽는 순간부터 전도연, 류준열을 떠올렸다는 허 감독은 “자극적인 장치 없이 시청자의 공감을 이끌어내야 하는 멜로물은 어려운 장르다. 진정성으로 승부하는 두 배우의 연기로 구현하고자 한다”며 “첫 드라마에서 두 배우와 함께 작업을 한다는 것만으로도 감사하고 설렌다. 쓸쓸한 부정과 강재의 이야기를 따뜻한 시선으로 담아보려고 한다”고 밝혔다.

 

정진수 기자 jen@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 Comments
제목도 독자적으로 짓지 못하는 한심함
10 달새울음 01.21 20:55  
어쩌면 영화의 시대는 끝났는지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