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무송, ♥노사연과 결혼 28년만에 ‘따로살기’ 돌입…“죄책감 느껴” 고백, 왜?

뉴스

이무송, ♥노사연과 결혼 28년만에 ‘따로살기’ 돌입…“죄책감 느껴” 고백, 왜?

 

가수 노사연 이무송(사진) 부부가 따로 살기에 돌입하며 서로의 속내를 고백했다. 

 

오는 18일에 방송되는 SBS ‘동상이몽 시즌2-너는 내 운명’(이하 ‘너는 내 운명’)에서는 결혼 28년 만에 졸혼을 언급했던 노사연♥이무송 부부가 결국 ‘따로 살기’를 선언한다.

 

잠시 떨어져 자신만의 시간을 갖기로 한 뒤 이무송은 흰 코트부터 선글라스까지 풀장착하며 평소와 다른 패션으로 눈길을 사로잡았다. 노사연 또한 처음보는 이무송의 사생활에 “내 앞에서는 한 번도 저런 적이 없다. 처음 보는 모습이다”라며 당황했다고.

 

이무송의 반전은 이뿐만이 아니었다. 따로 살기를 하던 중 절친 지상렬을 만나 부부 관계에 대한 고민을 털어놓던 중 “노사연에게 죄책감을 느낀다”며 결혼 28년 만에 처음으로 감춰둔 속내를 고백한 것. 이무송의 갑작스런 고백에 지상렬은 물론 MC들도 “이무송 씨 입장에서는 그럴 수도 있다”, “저런 생각 하시는구나”라며 걱정을 나타냈다.

 

노사연도 절친 3인방 인순이, 이성미, 신형원과 만남을 갖고 이무송의 ‘졸혼’ 언급에 대해 이야기하며, 세 사람의 의견을 물었다. 이에 이성미는 “남편한테 살을 자꾸 갖다 댔어?”라며 예상 밖의 답변을 던지며 뜻밖의 65금 결혼 토크를 펼쳤고, 이후에도 이어지는 수위 높은 스킨십 토크에 MC들은 “예상 밖의 전개”라며 웃음을 참지 못했다는 후문. 

 

과연 이무송이 감추고 있던 속내는 무엇인지, 노사연과 인순이, 이성미, 신형원의 역대급 수위의 결혼 토크는 무엇이었을지 오는 18일 오후 10시에 방송되는 ‘너는 내 운명’에서 확인할 수 있다.

 

강소영 온라인 뉴스 기자 writerksy@segye.com

사진=SBS ‘동상이몽 시즌2-너는 내 운명’ 제공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