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리버레이터 - 500일의 오디세이 / The Liberator / 해방자 (2020) .. 넷플릭스

드라마 이야기

더 리버레이터 - 500일의 오디세이 / The Liberator / 해방자 (2020) .. 넷플릭스

17 oO지온Oo 8 513 0

6d963bbcdacf3aebeae19e72c2111507_1691235093_7548.jpg

6d963bbcdacf3aebeae19e72c2111507_1691235105_6202.jpg

6d963bbcdacf3aebeae19e72c2111507_1691235105_7853.jpg

영화를 애니메이션처럼 보이게 하는 효과를 줬습니다.

이런 것을 보면 언제나 생각나는 노래가 하나 있죠.

그렇습니다. 아하 - 테이크 온 미 / A-HA - Take on me

오락실 가다가 오락실 바로 옆에 전자상가가 있었는데 그곳 화면에서 이 영상을 처음 봤죠.

말 그대로 센세이셔널한 충격을 받았었고.... ㅋㅋㅋㅋ

당시만 해도 전자상가, 카세트 테잎 및 CD 판매점에서 음악이 흘러나왔었고

오락실에서는 게임하는 소리가 거리까지 울려퍼졌기 때문에 거리가 뭔가 활기찬 느낌이었는데..

요즘은 정서가 많이 바뀌었죠.


드라마는 총 4편으로 편당 약 40~50분 정도의 플레이타임입니다.

짧은 편이죠.

2차 세계 대전을 배경으로 펠릭스 스파크스와 함께 스파크스가 이끌던 부대의 부대원들을 묘사하고 있습니다.

실화를 배경으로 만든 작품이기 때문에 믿음도 갑니다.


인디언계, 멕시코계로 이루어진 군에서 찍힌 사람들을 제대로 훈련시키고자 펠릭스 스파크스가 장교로 임관합니다.

부대가 편성된 계기를 보여주고 살레르노 전투를 묘사해 줍니다.

이후로 안치오 전투.

프랑스 북부 전투.

독일에서의 시가전과 수용소를 배경으로 마지막을 장식하죠.

이후 고향으로 돌아갑니다.

슬픔이 베어있는 이야기지만, 전쟁을 다룬 작품 치고는 그나마 해피엔딩이라고 할 수 있는 장면으로 끝맺음을 합니다.


전투장면 묘사 등은 액션을 강조한다거나 잔혹함을 강조하는 것이 아니기 때문에

다른 영화들에 비해서는 아쉽다고 표현하는 분도 계시리라 생각하지만,

이 작품이 전투장면을 위주로 만든 작품이 아니고 그 안에서 인물들의 드라마를 중심으로 조명했기 때문에

굳이 전투장면을 다른 작품들과 비교할 필요는 없습니다.


한글 제목에서 500일의 오디세이라고 표현했는데 펠릭스 스파크스가 실제로 군에 있었던 기간을 나타냅니다.

전쟁의 잔혹사, 인종 차별, 아이러니 등을 평균적으로 잘 묘사했다고 생각되는군요.

당연히 명작 전쟁 영화와 비할 바는 아니지만, 요 근래에 나온 전쟁 영화들 보다는 더 잘 만들어졌다고 보여져요. 

이야기도 흥미롭고 재미도 있으며 인간으로서 지켜야 할 것이 뭔지 보여주는 드라마였다고 생각합니다.


6d963bbcdacf3aebeae19e72c2111507_1691237158_0205.jpg 펠릭스 스파크스(브래들리 제임스 배우)
6d963bbcdacf3aebeae19e72c2111507_1691237158_0784.jpg 새무얼 콜드풋(마틴 센스마이어 배우)
6d963bbcdacf3aebeae19e72c2111507_1691237158_1437.jpg 에이블 고메즈(호세 미구엘 바스케스 배우)
6d963bbcdacf3aebeae19e72c2111507_1691237158_206.jpg 클라우드피더(포레스트 굿럭 배우)
6d963bbcdacf3aebeae19e72c2111507_1691237158_2862.jpg 할로웰(브라이언 히바드 배우)
6d963bbcdacf3aebeae19e72c2111507_1691237335_3732.jpg 코르도사 미구엘(매트 머큐리 배우)

6d963bbcdacf3aebeae19e72c2111507_1691237431_5834.jpg 가르시아(피터 레안드로 배우)
6d963bbcdacf3aebeae19e72c2111507_1691237534_5693.jpg 칠더스(해리슨 스톤 배우)

마지막에는 실존했던 펠릭스 스파크스와 157연대 이야기가 자막으로 나오는데..

아파치족, 세미놀족, 체로키족, 수족, 촉토족, 멕시코계 미국인 등이 펠릭스 스파크스와 첫 인연을 맺는 사람들이죠.

이름을 들어본 인디언 족은 아파치 / 체로키 / 수............. 정도네요.

늑대와 춤을 영화에서 주된 캐릭터들이 인디언 수족이었던 것으로 기억합니다.

여주인공 이름이 주먹쥐고 일어서........... 였죠? ㅋㅋㅋㅋ

그리고 남주 이름이 늑대와 춤을.......... 였고..

대한극장에서 당시 아마도 3시간 정도의 상영시간이었던 것 같은데 즐겁게 봤던 기억이 있습니다.


이 드라마의 평점은 7.4 / 10점 정도로 봤어요.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 신고
 
8 Comments
24 zzang76  
감사합니다. 찾아봐야겠네요ㅎㅎㅎ
17 oO지온Oo  
즐거운 감상 되시길 바랍니다.
5 진짜왕초보01  
좋은 정보 고맙습니다. 봐야 겠네요 ^^
17 oO지온Oo  
감동이 함께하는 감상이었으면 좋겠네요.
22 bkslump  
신나는 노래 ㅎㅎ 어릴때 본 거라 극중 인디언식 이름만 기억나네요 ㅎㅎ
17 oO지온Oo  
그러신가요?
저도 어릴 때 본 것이긴 하지만서도 이상하게 세세하게 기억에 남아있는 작품이 늑대와 춤을.. 이었어요.
활로 백인들 응징하는 장면은 압권이었고
버팔로 장면이나 자연 풍광 등등도 기억에 남아있더군요.
4 쿠키짱  
아 이 드라마 명작입니다. 에니메이션이라 조금 아쉽긴 하지만 익숙해 지면 스토리 텔링이 정말 훌륭합니다.
실화를 바탕으로 여러가지 각색을 했지만, 마지막 패튼 장군의 훈화(?) 는 참 인상적이더군요
저에겐 10점까지 드라마 였습니다.
17 oO지온Oo  
마음에 드는 작품이셨나보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