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년 넷플릭스 K-콘텐츠 라인업

드라마 이야기

2023년 넷플릭스 K-콘텐츠 라인업

M 再會 0 163 0

302f296008c381b26a66166ba49aca09_1673942300_3059.jpg
 

2023년 1월 17일 글로벌대한민국

세계적인 엔터테인먼트 스트리밍 서비스 넷플릭스가 2023년 한국 및 글로벌 대표 라인업을 공개한다. 2023 넷플릭스 라인업에는 <경성크리처>, <택배기사>, <도적: 칼의 소리>, <D.P.> 시즌2, <스위트홈> 시즌2 등 수준높은 28편의 한국 작품은 물론, <레벨 문>, <리프트>, <익스트랙션 2>, <유유백서> 등 글로벌 기대작들이 포진해있다. 넷플릭스 회원이라면 추가 결제 없이 무제한으로 콘텐츠 감상이 가능하다. 


[한국 라인업이 선보이는 참신한 스토리텔링]


1945년을 배경으로 하는 시대극에 크리처 장르를 더한 <경성크리처>, 급격한 사막화가 진행된 한반도 배경 SF물 <택배기사>, 일제강점기의 간도에서 조선인의 터전을 지키기 위한 액션 활극 <도적: 칼의 소리>를 비롯해 <너의 시간 속으로>, <마스크걸>, <사냥개들>, <셀러브리티>, <연애대전>, <이두나!>, <정신병동에도 아침이 와요>, <종말의 바보>, <퀸메이커> 등 새로운 한국 시리즈가 팬들의 가슴을 울리기 위해 출격한다. 


[넷플릭스 영화의 분수령이 될 2023년]


지난해 공개한 넷플릭스 한국 영화 <카터>는 스트리밍 후 28일 동안 6,500만 시청 시간을 기록했다. 지난해 말 기준, 이는 넷플릭스 비영어 영화 중 역대 9번째로 높은 시청 시간이었다. 2022년이 시작을 알렸다면, 2023년은 넷플릭스와 한국 영화계의 동행에 분수령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1월 20일 공개하는 SF 영화 <정이>를 시작으로 한국 액션 누아르 장르의 새로운 지평을 펼칠 <길복순>, 마약 조직의 실체를 쫓는 숨 막히는 전쟁을 그린 범죄 액션 영화 <독전 2>가 라인업에 이름을 올렸다. 이어, <발레리나>, <승부>, <스마트폰을 떨어뜨렸을 뿐인데>를 포함한 총 6편의 한국 영화가 올 한해 넷플릭스 회원들의 스크린을 강타할 예정이다.


[새로운 파트와 시즌으로 찾아올 기대만점 화제작들]


모두가 기다려온 화제작들이 후속 파트와 새로운 시즌으로 화려한 귀환을 신고한다. 1월 2일 주 (1/2-1/8) 8,248만 누적 시청 시간을 기록하고, 총 62개 국가의 톱 10을 장식하며 넷플릭스 글로벌 톱10 TV(비영어) 부문 1위에 등극한 <더 글로리>의 다음 이야기, <더 글로리> 파트2가 오는 3월 공개된다. 한국형 크리처 장르의 새 지평을 연 <스위트홈> 시즌2, 탈영병 체포조를 통해 우리 사회에 공감과 질문을 동시에 던진 <D.P.> 시즌2 역시 긴 기다림을 끝내고 팬들의 스크린을 찾아간다. 


[한국 예능과 다큐멘터리 라인업 강화]


넷플릭스의 투자와 도전은 2023년에도 이어진다. 1월 24일 공개하는 <피지컬: 100>에 이어 <데블스 플랜>, <사이렌: 불의 섬>, <좀비버스>, <19/20> 등 서바이벌에서 청춘 예능까지 다채로운 소재의 넷플릭스 한국 예능 콘텐츠가 스크린을 두드린다. 넷플릭스 한국 다큐멘터리 라인업 역시 본격적인 시동을 건다. 봉준호 감독의 미공개 단편을 찾는 여정을 그린 <노란문: 봉준호 감독의 미공개 단편 영화를 찾아서(가제)>가 올해 공개 예정이다. 3월 3일에는 기록으로 남겨야 할 정도로 충격적인 대한민국 현대사 속 자칭 ‘메시아'들, 그리고 이들 뒤에 숨은 사건과 사람을 찾아 풀어내는 8부작 다큐멘터리 시리즈 <나는 신이다: 신이 배신한 사람들>을 공개한다. 


[오직 넷플릭스에서 가능한 글로벌 엔터테인먼트 경험]


넷플릭스 구독의 장점 중 하나는 전 세계 창작자들의 이야기를 언어의 장벽없이 가장 빠르게 즐길 수 있는 접근성이다. 올 한해에도 해외 스토리텔러들의 폭넓은 넷플릭스 작품들이 끊임없이 쏟아진다. 스타일리시한 연출로 이름 높은 흥행 감독 잭 스나이더(Zack Snyder)와 배우 배두나의 만남으로 화제를 모으고 있는 <레벨 문(Rebel Moon)>은 물론 <리프트(Lift)>, <익스트랙션(Extraction) 2>, <하트 오브 스톤(Heart of Stone)> 등 글로벌 영화 라인업이 새로운 차원의 즐거움을 준비한다. 1990년 일본 주간 소년 점프에 연재를 시작해 액션 만화의 전설로 회자되는 원작을 기반으로 한 <유유백서>, ‘스펜서’, ‘재키’를 연출하며 이름을 알린 파블로 라라인(Pablo Larraín) 감독의 뱀파이어 소재 넷플릭스 칠레 영화 <엘 꼰데(El Conde)> 등이 1년 내내 넷플릭스 회원들의 엔터테인먼트 경험을 풍성하게 만들 예정이다. 


강동한 넷플릭스 한국 콘텐츠 총괄 VP는 “지난 해 넷플릭스 회원의 60% 이상이 1편 이상의 한국 작품을 시청하고, 90개국 이상에서 한국 시리즈와 영화가 넷플릭스 주간 TOP 10에 이름을 올리는 등 이제 한국 콘텐츠는 전 세계가 함께 공유하는 시대정신이자, 일상 속에 깊숙이 자리한 하나의 장르로 자리매김했다”며, “지속적인 투자와 실험을 통해 오직 넷플릭스에서만 만나볼 수 있는 최상의 엔터테인먼트 경험과 구독의 가치를 회원분들께 전달하겠다"고 말했다.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 신고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