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86년작 양조위의 "의천도룡기" 정주행 후기

드라마 이야기

1986년작 양조위의 "의천도룡기" 정주행 후기

4 태사다 2 196 0

역대 3번째로 만들어진 의천도룡기, 양조위 주연의 1986년 의천도룡기를 정주행했습니다.

주지약은 등취문, 조민은 여미한이라는 배우가 했고, 이 배우들 이후 김용드에서 본 적이 없어서

어느 정도 커리어의 배우들인지는 모르겠습니다.

86년 작품이라 오래 되어서 지금에 와서는 보기가 좀 힘들 것 같았지만 83사조만큼이나 보는 데 어려움이 없었습니다. 양조위의 20대 모습을 이제 다시 본다는 것이 좀 신기했고, 40편 안에 원작을 매우 충실하게 구현했는데, 거의 모든 에피소드를 다 보여준듯합니다. 아주 군더더기 없고 빠른 진행이 장점입니다.

양조위의 장무기는 호청우 만난 후 곧 등장해서 다른 버전의 드라마보다 등장 시기가 빠릅니다. 대게는 불회를 양소에게 데려가 줄 때까지 아역이 하는데 여기선 성인 양조위가 불회를 데려다 줍니다. 이후 구양신공 익힐 때까지 신속하게 전개, 광명정->무당산->만안사->영사도->개방->소림사까지, 이야기의 흥미가 끊기지 않고 꾸준히 이어지면서 엔딩까지 훌륭하게 마무리됩니다. 정말 재미있습니다. 김용 선생의 원작의 힘은 수십년전이나 지금이나 변함이 없네요. 오히려 19년작은 후반에 너무 늘어져서 지루했는데, 86년작은 그런 게 없습니다. 화질이 좀 아쉬운데, 그건 연기에 집중하다보면 큰 흠이 아닙니다.

무공씬과 특수효과는 시대보정하면 괜찮은 수준입니다.

TVB의 세트는 귀엽지만 봐줄만한 정도구요, 배우들이 연기와 각본이 훌륭하여 몰입이 잘 되었습니다.

19년, 03년에 이은 3번째 의천도룡기 감상인데, 양조위의 장무기가 참 잘 어울립니다. 선한 얼굴이라 장무기 이미지에 잘 맞네요. 소유붕도 잘 맞았는데, 양조위는 더 잘 맞는듯합니다. 하지만 조민과 주지약은 좀 약한편이구요, 소소가 오히려 잘 어울립니다. 모든 배우들이 대체적으로 잘 어울렸는데, 인상적인 배역은 사손과 멸절입니다. 역시나 임팩트 있는 배역이다보니...사손의 배우는 증강님. 83사조에서 황약사 하신 분인데, 사손을 하기엔 좀 체급이 낮으신 듯하고, 멸절 하신 분은 오히려 체급이 좀 높은 분을 쓰신 느낌입니다. 아주 무섭게 생기겨서 첫 등장에 깜놀했네요.

다음 삼부곡 정주행 때에는 94년판을 볼 생각입니다. 총 64화라는데, 사이즈가 엄청나네요. 보고나면 후기 올려보겠습니다.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 신고
 
2 Comments
8 바라기2  
옛날에는 재미있게 봤는데
요즘 고전작들 다시 볼려니 분장이나 CG?가
많이 어색하네요
스토리나 연기는 낫다고 봅니다.
4 태사다  
분장이나 CG가 진입장벽인 셈이죠. 그리고 의외로 곤욕인 것은 천편일률적인 무공의 표현이랄까요...네임드 무공같은 경우는 어느정도 표현이 되긴 하는데, 대부분 똑같은 무공을 사용하는 것같아 종종 답답할 때가 있습니다. 대신 원작에 충실한 연기와 스토리는 지금 봐도 멋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