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묘

영화감상평

파묘

10 rocker 7 130 0

그냥 조선식 심령영화. 파라노말 액티비티와 컨저링이 생각나는 작품. 한국인들은 무당에 대해 그리고 조선식 풍수지리에 대해 대충 어떤 것이란 개념이 있지만 그런 개념이 없는 나라에선 신선해서 인기는 있겠다.짱꿜라이들은 주역이란 것 자체가 지네들이 원류라 하지만 이것들은 좋건 나쁘건 공상당 집권에 방해되는 전통들은 다 깨부수고 인민들을 근본도 없는 인간들로 만든 것들이라 이 영화가 굉장히 새롭게 다가왔을 거라 생각한다. 지네들이 알만한 것이면서도 전혀 깡 모르는 얘기들이겠지....배우들의 연기는 좋았지만 점점 애기가 산으로 간다.결국은 하여간 능국새끼들이 웬수덩어리들이란 거 아닌가...그 묘지에 국한된 것이 아니라 곳곳에 정기를 끊는다고 말뚝을 박아 놨단 얘기를 신랄하게 하지 못해서 답답했다. 어쨌건 고은이는 여전히 곱고 귀여웠고 도현이는 연기를 잘했다.민식이 형과 해진이 형은 말해 뭐해...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 신고
 
7 Comments
6 천연00  
의식의 공포,,,
23 zzang76  
소문만큼은 아닌거같던데요
38 하늘사탕  
영화를 통해 한국의 정기를 끊는다고 말뚝을 박아 놨다는 내용을 알리는 것으로 만족을 해야죠.....
1 아리안나  
1 dontdieych  
개인적인 생각이지만 ... (쩜쩜쩜) 많이 쓰는 글은 읽기에 좋지 않습니다.

불쾌하실 거지만 이왕 글을 시간 들여 쓰셔서 올리실 거면 좀 더 다듬으시면 좋을 것 같아서 드리는 말씀 입니다.

감상평은 저도 많은 부분 공감 합니다.
10 rocker  
됐소?
후반이 아쉽지만, 감독의 다음 작품이 기대 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