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풍 속으로 [왕 스포.231121]

영화감상평

폭풍 속으로 [왕 스포.231121]

18 himurock 3 125 0


https://movie.daum.net/moviedb/main?movieId=1720



은행을 털고 90초만에 사라지는 4인조 무장 강도


"서퍼"란 결정적인 단서를 잡고 쿼터백 출신 fbi 신참


남자가 신분을 숨긴채 그 무리 속으로 들어가는데...


https://youtu.be/fGe-_N6Cum0



예전에 감상했는데 갑자기 떠올라서 재감상


기억나는건 서핑 보드 무리에 잠입하는거 정도


기대를 많이 했는데


초중반은 그런대로 볼만했지만


후반이 늘어지는 편


연기도 딱 90년대 스타일



처음 봤을때 주인공들도 멋있고


서핑에 스카이 다이빙에 완전 미국뽕 제대로 맞아서


저렇게 살고 싶다고 얼마나 생각했는지


지금 다시 보니 그냥 영화일뿐인데


그 당시에는 어쩜 그리 멋있게 보였나 몰라



다시 보니 은행 털면서 날리는 대사나


마스크 쓴거나 방식이 개명작 '히트'랑 유사


본 작품이 4년 더 일찍 개봉했다는게 쇼킹


간만에 히트나 재감상해야겠음


https://youtu.be/-F50QIqh8so


https://youtu.be/enjF3Rmz4cw



엔딩에 은행강도이자 살인자인 범인이


버젓이 해변가에 서핑하러 온다는게


캐릭터상으로는 이해 가지만 좀 깨긴 함



원제가 "Point Break"인데 뜻이 


"해안가에서 이어진 수몰된 지점으로 파도가 굽이져


나타날 때, 해안가에 비스듬하게 도달하는 파도"


대충 서퍼들이 좋아하는 파도란 뜻인데


한국 제목이 훨씬 간지나게 잘 지었음



제작비 2천4백만불에 흥행 1억3백만불


910712 미국 개봉


911221 한국 개봉


패트릭형은 '사랑과 영혼'으로 뜬 상태고


키아누형은 젊은층에게 인기 폭발인 상태여서


흥행도 짭짤한 편


오히려 약하지 않나 느낌



키아누 리브스[1964]-fbi 신참


이때만해도 얼굴에 어린끼가 남아있음


개명작 '스피드'로 완전 뜨기전이지만


이 영화로 팬이 된 사람 많았을듯


음성이 안 좋아서 연기 못 하는거 같지만 잘 함



故 패트릭 스웨이지[1952-2009]-갱단 리더


패트릭형하면 대부분 수작 '더티 댄싱'을 떠올리지만


개인적으로 수작 '로드 하우스'가 더 생각나는 형


바로 전년에 '사랑와 영혼'이 대히트해서


아마도 패트릭형 팬들이 더 많이 봤을듯


여기서도 살짝 격투 액션 보여주는데


몸동작이 그 당시 안 하던 스타일이라 기억에 남았음


그리고 왜 이리 작아보이나[178cm]했는데


키아누형[186cm]이 큰거였음


https://youtu.be/JAkm74iZmt8



로리 페티[1963]-키아누 여친


여친이 등장하는지 전혀 기억에 없었는데


키아누 형보다 나이 들어 보이길래


워낙 동안이니까 그런줄 알았는데 진짜 누나


눈매가 시고니 위버 닮은 꼴


영화는 별 볼일없고 주로 티비쪽에서 활동


삭발까지 하는걸 보면 평범한 성격은 아닌듯



게리 부시[1944]-키아누 선배


90년대 영화에서 자주 보던 배우


한번 보면 안 잊혀지는 특유의 마스크와 


열정적인 연기는 여전



캐서린 비글로우[1951]-감독


수작 '허트 로커','제로 다크 서티'의 감독


여성 감독인데 특이하게 스릴러를 가미한


액션물을 자주 찍는데 대부분 히트했다는게 대단



안 봤다면 그런대로 볼만한 편이라 추천


재감상이라면 두 배우 보는 맛이 있어서 반정도 추천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 신고
 
3 Comments
19 zzang76  
요즘 리메이크된거 보다 이영화가 훨씬 재미있고  지금 봐도 재밌습니다. 감사합니다
16 oO지온Oo  
이 영화는 저도 무척이나 아주아주 좋아하는 영화에 속하네요.
패트릭 형이 이때까지만 해도 펄펄 날았는데.. 암이란 것이 참..
S 푸른강산하  
2222222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