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웃핏 [왕 스포.230511]

영화감상평

아웃핏 [왕 스포.230511]

18 himurock 2 308 0

 


https://movie.daum.net/moviedb/main?movieId=155971



1956년 갱단들이 활개치던 시절의 시카고


늙은 영국인 남자가 운영하는 양복점에


갱단들이 연락통을 설치하면서 들락거리는데...


https://youtu.be/3UgJL23HxyU



일단 스릴러풍이란건 알고 감상했는데


처음 너무 미적지근해서 과연 이게 


어떻게 진행될라나 기대 반 궁금증 반


노인네 나오고 그래서 뜨뜻 미지근할줄 알았는데


이게 웬걸 기대를 하긴 했지만 이정도로 잘 만들고 


재밌을거라고는 전혀 예상 못함



양복점 한 장소에서 모든게 이뤄지고


잔잔하게 시작해서 복선이 차곡차곡 쌓이다가


오직 스토리로 엄청난 스릴을 맛보게 함



주요 등장 인물도 남주,여비서,건달 3명


거의 손에 꼽을 정도로 적어서 연극도 어울릴듯


개명작 '웰컴 미스터 맥도날드'가


이런 류 백점으로 봤을때 본 작품 90점


조만간 맥도날드 재감상 예정



초반 남주가 양복에 대해서 


주절거리는건 그리 중요한건 아니었고


재즈풍 음악이 깔리면서 재즈스런 연기라


살짝 지루한 느낌적 느낌



남주가 뭔가 있을꺼란 느낌은 들었고


아들 총 맞은후 깨면서부터 재밌기 시작


처음 남주가 밀고자라 고백했을때부터 뭔가 있구나


느껴지고 이간질 시작하면서부터 여자 등장할때까지


마치 롤러코스터를 타는 느낌



스토리 엮이면서 


엔딩이 개명작 '저수지의 개들'같을래나


이런저런 예상했는데 


후반부가 살짝 아쉽지만 이 정도면 명작



마지막 설명이 좀 약한것도 흠이라면 흠


여자한테 자기 비밀 말할때 우와!해야하는데


연출이 잘못됐는지 아니면 자막이 잘못됐는지 


그런 느낌은 안 들었고


도청 장치를 라지에타 뒤에 설치했단것도 좀 깸



그리고 클라이막스때 이름 얘기하는데


순간 누구지 헷갈려서 감동을 놓침


남주 레오나르드


여비서 메이블 션


아빠 로이 보일,아들 리치 보일


심복 프란시스


보디가드 몽크


상대 조직 라퐁텐


꼭 외워서 감동 유지하시길



제작비 5백만불에 흥행 4백만불


220318 미국 개봉


이런 작품이 망했다니 이해 불가


이건 배급사 잘못이 크다고 봄


유명한 배우가 출연했다면


흥행에 성공했을지도 모르겠지만 


혹시나 만약에나 리메이크 된다해도


남주는 절대 대체불가



마크 라이런스[1960년]-재단사,양복쟁이


남주가 얼굴은 본듯하지만 기억이 안 났는데


지금 보니 수작 '돈 룩 업'에서 연기 칭찬


검색해보니 영국인에다 왕실에서 기사 작위까지


받고 아카데미상까지 받은 그야말로 연기의 신


어쩐지 표정 하나하나 대사 하나하나 


연기 잘하는구나 느낌이 팍팍 오더만


하튼 글 몇줄로는 설명이 불가능한 배우



조이 도이치[1994년]-여비서


보자마자 개명작 '빽 투 더 퓨쳐'


히로인 리 톰슨[1961년]이 떠오르는 마스크


연기는 잘 하지만 좀 노안인듯


헐! 지금 알았는데 진짜 엄마가 리 톰슨



만약 안 봤다면 무조건 감상 추천


이미 지인들에게 재밌다고 소문 다 냈음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 신고
 
2 Comments
19 zzang76  
저도 재밌게 봤습니다 ㅎㅎㅎ
37 하늘사탕  
재미나는 팩트 체크 감상평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