웨스 앤더슨의 집요함 - 대칭이 깨지면 영화가 아니다?

영화감상평

웨스 앤더슨의 집요함 - 대칭이 깨지면 영화가 아니다?

4 엑스트라 1 341 1

1~2분 정도 카메라의 움직임과 흘러나오는 철학적 대사로 

그 영화의 감독을 금방 알 수 있는 사람은 <씬 레드 라인>, <뉴 월드>, 

<트리 오브 라이프> 등을 만든 테렌스 맬릭이다.

4e93b256e9e347d699e3e74dff6aca23_1683713249_3649.jpg
테렌스 맬릭 감독의 <트리 오브 라이프> 




단 10초 동안만 밝고 미묘한 색감과 공허한 미장센만으로 

그 영화의 감독을 알 수가 있는 사람은 <2층에서 들려오는 노래>, 

<비둘기, 가지에 앉아 존재를 성찰하다>, <끝없음에 관하여> 

등을 만든 스웨덴의 로이 안데르손이다. 

아니 이 감독은 영화의 제목만 보아도 알 수가 있을 정도다.

4e93b256e9e347d699e3e74dff6aca23_1683713296_5417.jpg
로이 안데르손 감독의 <2층에서 들려오는 노래> 




약 1분 정도 카메라가 잡아내는 독특한 구도만으로도 

충분히 그 감독을 알 수가 있는 경우는 <문라이즈 킹덤>, 

<그랜드 부다페스트 호텔>, <프렌치 디스패치> 등을 만든 웨스 앤더슨이다.

4e93b256e9e347d699e3e74dff6aca23_1683713331_9851.jpg

4e93b256e9e347d699e3e74dff6aca23_1683713332_1749.jpg
웨스 앤더슨 감독의 <프렌치 디스패치> 




웨스 앤더슨은 좀처럼 '대칭 구도'를 벗어나려고 하지 않는다. 

마치 대칭이 깨지면 영화가 망가지기라도 하는 것처럼. 

사실 그의 대칭에 대한 사랑은 특별한 메시지가 있는 것이 아니다. 

그의 영화 전체가 즐거운 스토리와 정교한 플롯 이외에는 

어떤 메시지도 가지지 않는 것처럼. 웨스 앤더슨은 철저한 형식주의자이다.



2009년 애니메이션 영화 <판타스틱 Mr. 폭스>를 보았다. 

이 영화에서도 웨스 앤더슨의 트레이드마크는 조금도 벗어나지 않았다. 

대칭의 형식미와 공허한 무 메시지. 


4e93b256e9e347d699e3e74dff6aca23_1683713395_3759.jpg
웨스 앤더슨 감독의 <판타스틱 Mr. 폭스>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 신고
 
1 Comments
10 사라만두  
아무런 메세지를 주지 않는다는 '메세지'의 역설이랄까요 ㅎ
그 색감과 대칭 안에서 이뤄지는 한바탕 소동극, 마치 인생의 공허함 같기도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