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useway / 커즈웨이 / 둑길 (2022)

영화감상평

Causeway / 커즈웨이 / 둑길 (2022)

12 oO지온Oo 1 147 0

63604f9af889c0a9ecb3446d491f4031_1667927438_7163.jpg

오랜만에 제니퍼 로렌스를 볼 수 있는 영화로군요.


린지는 아프가니스탄에서 군복무 중의 사고로 고국으로 돌아왔습니다.

그리고 다시 군복무를 하기 위해 재활에 힘쓰고 있어요.


이 영화를 보면서 든 생각은..

이 영화의 주인공들을 보면서 나와는 참 생각하는 방향이 많이 다른 사람들이다................... 라는 생각이었습니다.

이야기 진행이 어떻게 되겠구나~ 하고 예상은 전혀 하지 않았지만서도

중간중간 이렇게 흘러가겠지? 하는 생각은 잠깐씩 드는데..

단 하나도 맞지 않습니다.


재활 때문에 정말 돌아오고 싶지 않았던 고향으로 돌아온 린지.

엄마의 차를 빌려탔으나 엄마의 트럭은 고장나 버리고..

그래서 카센터로 향하게 됩니다.  이곳에서 제임스와 알게 되죠.


위에서도 말했지만, 이 영화를 보면서 예상이 단 하나도 맞지 않았다고 했었는데

이 영화는 마치........................ 질문하는 여친을 보는 느낌이었습니다. ㅡ,.ㅡ;;;;;;;;;;;;; 진심으로요.


다른 분들은 어떨지 모르겠는데 저는 원하는 것이 있으면 곧바로 말하는 편이에요.

싫어하는 것도 바로 말하는 편이고

상대방의 말하는 것도 자세히 듣고 최대한 맞춰주려 하는 편이죠.

하지만, 대부분의 여친 분들이 그러하듯 그녀들이 말하는 것과 진심은 같을 때도 있고 다를 때도 있습니다.

이 영화의 대사들도 똑같아요. ㅋㅋㅋㅋ


어쨌든, 보는데 크게 불편하거나 하지는 않았습니다.

치유계 영화로군요.


6.2 / 10점 정도입니다.


이후의 글에는 스포일러가 포함되어 있으리라 생각합니다.

영화를 보실 분은 뒤로가기 눌러주세요.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영화를 이미 지웠기 때문에 기억이 잘못되었을 수 있습니다.
제임스는 린지에게 말합니다.

나의 말을 오해하지는 말아달라. 내 말에 사심은 없음~ ㅋ

그래서 저는..
아, 제임스란 놈은 린지에게 사심이 없구나.
하지만, 일은 잘 도와주네?  이게 말이 되나?
..라고 생각했습니다.

하지만, 제임스는 개인적인 사건도 있었고 린지에게도 사심이 있었죠.

린지는 제임스에게 말합니다.

나에게 남친은 없다. 하지만, 여친은 있었다.
때문에 제임스 너에게 사심은 없다.

이것들이 쌍으로 장난질 하나? 하는 생각이 영화 후반부에 들더군요.
지금까지 남친은 없었고 여친은 있었다는 말은 자신이 동성애자임을 나타낸다고 생각했습니다.
따라서 린지와 제임스는 서로 관심없다고 했기 때문에 당연히 좋은 친구가 되리라 생각했지만..
둘 다 개소리였죠. ㅎ
저의 경우 동성애자라고 딱히 거부감이 있다거나 하지는 않습니다.
그리고 상대인 여성분이 자신을 동성애자라고 소개한다면
저는 동성애에는 전혀 관심이 없으므로 여성분에게 확실하게 친구로서의 선을 지킬 겁니다.
허나, 린지와 제임스는 사심이 있었던 것이겠어요.
인간 관계라는 것이 시간이 지나면서 바뀌는 것이기 때문에 그럴 수도 있다고 생각은 하지만
어쨌건, 말과 행동은 결과적으로 달랐다고 할 수 있겠습니다.

서로 각자의 아픔이 있었고 제임스는 린지의 생각이 조금 잘못되었음을 상기시켜 줍니다.
린지는 주변의 모든 사람들과 떨어지고 싶어서 아프가니스탄의 군복무를 선택했던 것이었고
제임스는 그런 린지에게 주변의 모든 사람들을 린지에게 부정적인 영향만 끼치는 사람들로 정의하지 말라고 합니다.
린지는 제임스의 사고와 사고로 인해 잃게 된 인간관계 및 왼쪽 다리를 보듬어 줍니다.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 신고
 
1 Comments
13 zzang76  
Causeway는 봤는데 잔잔하네요. 나름 괜찮았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