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스티네이션 3 - 파이널 데스티네이션 후기 [왕 스포.220330]

영화감상평

데스티네이션 3 - 파이널 데스티네이션 후기 [왕 스포.220330]

12 himurock 0 290 0

 


https://movie.naver.com/movie/bi/mi/basic.naver?code=53952



스토리는 친구들과 놀이 공원에 가서 롤러코스터를


타려던 여자가 사고를 예감하고 내려서 목숨을 건지지만


다시 죽음이 찾아오면서 생기는 에피소드


https://youtu.be/ectjqGg92M8



이번 작품부터 완벽히 하이틴 팝콘 무비로 전환한 느낌


여주가 역대 작품중 가장 이쁘고 화면 때깔도 좋아졌고


무엇보다 가장 맘에 드는게 전편들의 아킬레스건이었던


왜 죽는지에 대한 구구절절한 설명을 최소화한 점



1편 감독인 제임스 웡[1959년]의 복귀작인데


연출이 더 깔끔해지고 업그레이드된게 느껴짐


특히 계륵같았던 전작 인물들과 연결고리를


완전히 끊어버렸는데 스토리에 공을 들여서인지


아쉽거나 모자른점은 안 보임



사고 현장이 비행기-고속도로-롤러코스터


https://youtu.be/4e_71CdcLLw


계속 바꼈지만 좋은 아이디어와 연출로


볼때마다 새롭고 긴장감 있음



기억나는 장면은


롤러코스터에 거꾸로 매달렸던거


선탠배드 화재,엔진에 뒤통수 갈리는거정도


https://youtu.be/SjGGBQxlQGk


특히 선탠베드 장면은 화끈한 누드도 있었지만


생각지도 못한 구성이라 지금도 생생히 기억하고


선탠베드에서 관으로 화면 전환하는 아이디어는 칭찬



엔진에 머리 갈리는건 알고봤는데도


https://youtu.be/5SFyVuNMdRg


거의 고어 사이트 수준이라 치가 떨림



네일건에 죽는 장면은 기억 못했는데 이 씬은


https://youtu.be/eI7z-Oqo6WQ


다른 씬보다 훨씬 더 리얼해서 다시 봐도 끔찍



흑인남들만 2편에 이어 말 안 통하는 답답이에


살짝 똘아이 느낌으로 출연하는데 그러고보니 전 시리즈에


흑인녀가 한명도 출연 안 하는게 우연인지는 모르겠지만


요새 pc 기준으로는 한 마디 나왔을듯



제작비 2천5백만불에 흥행 1억1천9백만불


1,2편에 이어 대박 흥행 이어감



메리 엘리자베스 윈스티드[1984년]


지금 알았는데 2007년작 '데쓰 프루프'에서


치어리더복 입은 이쁜이가 이 친구


그때도 이쁘다 생각했었는데 다시 봐도 이쁨


헐! 현재 이완 맥그리거[1971년] 아들까지 낳은 여친


간만에 데쓰 프루프 OST중 "chick habit"


https://youtu.be/Z94KkQMmnq4



첼랜 시몬스[1982년],크리스탈 로우[1981년]


선탠베드 이쁜이들인데 둘다 캐나다 출신


이미지만 보면 이후 그저그런 쌈마이 에로 영화에나 


출연했을듯 싶은데 둘다 멀쩡한 남자 만나서 결혼하고


티비나 영화쪽에서 꾸준히 활동중


어제 언급했던대로 역시 캐나다 출신들이 착해



죽는 순서는 


금발이쁜이2명[선탠베드화재]-비디오카메라변태[차사고]


흑인남[역기압사]-커플녀[네일건]-동양녀[깃발관통]


커플남[크레인압사]-여동생,남주,여주[지하철사고사]



개인적인 재미순은


데스티네이션 3>데스티네이션 2>데스티네이션


희안하게 갈수록 나아지고 있음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 신고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