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피 좋아하십니까?

자유게시판

커피 좋아하십니까?

11 막된장 23 427 0

 저는 좀 중독인 편이라....

집에 저렴한 커피머신도 있고 해서 원두 주문해 에스프레소 내려서

라떼, 카푸치노 등등 이것저것 커피음료도 만들어 마시곤 합니다.

어머니께선 라떼를 참 좋아하세요^^.

(라떼아트 같은건 못함.  개인적으로 헤이질넛 극혐 ㅡ ㅡ+)


냉커피는 그다지 좋아하질 않아서 한여름에도 커피는 가급적 따듯한걸로~

(얼죽아 분들 존경합니다 wow~)


저 사는 동네에 스타벅스도 있어서 종종 모바일 쿠폰이 생기면 들리곤 하는데

개인적으로 스벅 커피를 평가해보자면

(물론 매장의 바리스타에 따라 스벅도 커피맛이 조금씩 다 다르긴 합니다만)


맛이 크게 없진 않지만 그렇다고 엄청 맛있다고도 못할

마실때 마다 느끼는 조금은 맹숭맹숭한 2% 부족한 커피맛?

어떻게 보면 그냥 무난무난한 맛이라고 해도 될려나요?

(제 집 근처의 스벅은 맛이 좀 없더군요)


제 집 근처에 개인이 하시는 조그마한 커피숍이 있는데

여기 주인이 제 또래 이시고 직접 로스팅을 합니다.

가게운영만으론 생활이 힘들기도 해서 본인발 로스팅품을 몇몇곳에 납품한다고 하는데

이런 개인이 직접 로스팅 까지 하는 가게의 커피는 나름 즐겨볼만한 재미가 있습니다.


1. 일단 이정도면 가게 주인양반은 커피 덕후가 맞음.

  (실제로 새벽 2,3시에도 커피를 볶아대고 있음!)


2. 커피맛이 일단 평균치를 웃도는 퀄리티!


3. 커피맛이 매일매일 다름. (이게 제일 재미있죠^^)


4. 많진 않지만 어느날 받아든 커피 한모금 하는 순간

   "우와아~" 소리가 나올때가 있음!!!!


ㅎㅎ 커피 내리러 갑니다~

(라떼 이미지는 퍼온겁니다)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 신고
 
23 Comments
커피 맛이 매일 매일 다르다는 것은 로스팅에 문제가 있다는 건데요. 로스팅은 시간 뿐만 아니라 계절, 장소에 따라서도 맛이 달라집니다. 좋은 바리스타는 맛의 차이를 일정하게 잡아주는 능력을 가지고 있습니다.
저도 커피를 엄청 좋아해서 하루에 5잔 정도 마시는데 스벅은 로스팅이 필요 없이 강할 때가 많아요. 커피의 맛을 좌우하는데는 좋은 원두와 로스팅에 있습니다. 스벅이 아니라도 지역 마다 유명한 커피 가게에서 원두를 거의 독점하다시피 하더군요. 일본 같은 경우에도 커피 원산지에 농장을 확보해서 공급을 한다고 하네요. 기본적으로 200억 이상을 투자해야 한다는데.. 작은 가게에서는 이걸 따라가기 힘들죠.
참조로 커피 너무 많이 드시면 골다공증이 생길 확률이 높습니다. 바리스타 친구에게 물어보니 우유나 칼슘으로 대비를 한다네요.
에이~ 매일매일 다르다는 커피맛이 로스팅에 문제 있는거 아닌가? 할 정도는 아니죠^^.
그분도 나름 경력있는 커피 덕후신데요 ㅎㅎㅎ.
커피 좋아하는 사람중 하나로 알 수 있는 커피맛?
그게 매일매일 조금씩 다르다는 정도입니다.
저도 커피 좀 줄여야 하는데... 칼슘제 정도는 먹어야겠네요 ㅠ ㅠ
스타벅스는 커피숍으로 치지 않습니다.
제 기준에서는 쓰기만 하고 탄내가 나고 맛이 없습니다.
거의 기계적으로 내리므로 일관성은 있죠. 맛이 없지만요.
스타벅스에서 에스프레소를 시켜서 드셔보세요.
커피 음료의 베이스는 에스프레소이므로 커피가 맛있는지 평가하려면 에스프레소를 마셔보는 게 답입니다.
스타벅스는 기본이 되는 원두가 맛이 없어서, 당류를 첨가해서 지나치게 달달하게 만듭니다.

저도 개인이 하는 소규모 로스터리를 선호합니다.
제 경우에는 생두를 사서 직접 로스팅하고요.
1kg에 15,000~17,000원 정도의 생두라면 웬만한 커피숍보다는 맛이 낫습니다.
하루에 섭취하는 카페인 양을 줄이려고 일반 원두 10g, 디카페인 8g을 섞어서 18g으로 추출합니다.
저는 커피맛을 잘 구분 못하는데 (물론 그럼에도 도저히 빽다방 아메리카노는 못 먹겠던데) 커피 덕후인 제 지인은 도저히 스타벅스 커피는 먹을 수준이 아니라고 하더군요.
그 친구는 일단 스타벅스에 가는 사람은 커피 문외한으로 여기더군요. 이 댓글 보고 그 생각이 나서 적어봤습니다. 그 친구 만나면 술을 마셔도 막타임은 늘 커피먹고 헤어지는데 서울 곳곳의 커피 장인 업장을 많이 알고 있더군요.
미국에서 사는 페친이 스타벅스 원두 5kg을 보내준 적이 있습니다.
새까맣게 탄 원두에서 기름내, 쩐내가 확 풍기더군요.
일반 커피숍처럼 약배전~중배전 사이의 다양한 향미도 없고, 이태리나 프랑스에서 마실 법한 거의 탄 상태였습니다.
그런 걸 해외애서 로스팅하고 국내로 들여온 겁니다. 이미 신선도가 떨어진 상태에서 입고되는 거죠.
동네 골목으로 들어가면 다양한 커피숍들이 많습니다. 원두를 납품 받아서 쓰는 곳도 있지만
직접 로스팅하는 곳도 많은데요. 그런 곳을 찾아다니는 게 더 재미있습니다.
그런 곳에서는 에스프레소를 그냥 마시는 게 얼마나 맛있는지 알게 됩니다.
네 커피 좋아합니다 커피에 위스키를 태워 먹으면 맛이 환상적 입니다
정말요?  한번도 저렇게 먹어본적이 없는데 맛보고 싶군요 ㅇ ㅇ!
네 위스키의 은은한 나무 향과 커피의 맛이 매우 조화롭습니다
제가 개발했습니다
달달한 믹스 커피에 길들여져 있어서~
전 믹스커피에 커피 두스푼 추가하고 물을 2배 넣죠.
저는 아쉽게도 커피 매니아는 아니어서 커피 향을 좋아하고 분위기를 좋아하는 편입니다

어떤 분은 블랙이 진정한 커피니 직접 커피콩을 태운 것이 진정한 커피니 하는 분도 계시지만
커피는 어디까지나 커피고 먹는 사람이 맛있게 느끼면 된다는 주의입니다

그러다 보니 블랙도 마시고 카페라테도 마시고 에스프레소도 마시고
고르지 않고 마시는 편입니다

그리고 커피 좋아하는 사람 보고 커피 적당히 마시란 건 담배를 피우거나 술을
마시는 사람보고 적당히 피우고 적당히 마시라고 하는 소리나 마찬가집니다

한마디로 이미 중독된 사람에게 그런 소리는 지나가는 바람소리나 마찬가지죠

어차피 건강 생각한다면 커피든 담배든 술이든 아예 안하는 것이 정답일 테니까요
21 장곡  
전 매일 한 잔 정도 마십니다.
맛도 별로라는데 스벅은 왜 그리 많은 사람들이 줄을 서지요? 스벅 딱 한번 가본 사람으로써 궁금.
커피는 조금 좋아하여 여러가지 관련 장비에도 돈을 써 보았지만 맛을 평가할만한 수준은 아니고.
다만 커피 값과 맛은 나름 확실히 견줘보는 편.
브랜드파워죠ㅋㅋ
다방 커피를 좋아합니다
믹스나 카페오레, 라떼 같은 달달한 종류만 조금 먹는 정도네요
막된장 님 댁 근처 개인이 운영하신다는 그곳 커피 마셔보고 싶네요.
갑자기 커피가 마시고 싶은 건 저 뿐일까요???....
... 커피 준비하고 가요~~~
저는 입맛이 저렴해서인지 G7, 알리카페가 제일 맛나더라고요. 구수하고 진하면서 쓰지않은ㅎㅎ
커피는 하루 4잔 정도 마심.
점심때는 믹스로 2개 타서 달달하게.
헤즐럿은 저도 노노. 맛 없음.
근데 심야에 새벽에 안자고 있으면 커피가 자꾸 땡김. 걍 마심.
입이 싼맛인지 전 믹스가 좋네요.ㅎㅎ
21 umma55  
스벅이 맛이 없는 건 로스팅을 미국에서
해온 거라 그런 거라고 알고 있는데...아닌가요?

근데 스벅의 장점은 한국 토종 커피숍과 달리
운영이 세련됐죠. 가령 음악을 트는지 안 트는지 모를 정도로
진정 배경음악으로만 튼다든지.( ==>저로서는 매우 중요한 기준입니다만, 커피맛이 없어서 거의 안 갑니다)
지금은 모르겠으나, 예전에 토종 커피숍이 물 안 줄 때 물을 줬다든가, 뭐 그런 거죠.
18 bkslump  
편하게 아침마다 네스프레소 머신에 스벅, 네스, 일리.. 캡슐로 에스프레소 내려서 먹네요~
맛이 중독되어서 없으면 정신을 못차립니다 ㅎㅎ
갈아 먹는건 엄두를 못내겠네요 ㅎ
마끼야또, 라떼, 모카류를 좋아합니다만 일본 살 땐 카페오레를 많이 마셨죠. 한국 카페엔 왜 없는지 모르겠네요. 아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