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 와 '께' 어떻게 생각하세요?

자유게시판

'게' 와 '께' 어떻게 생각하세요?

S 줄리아노 21 822 3

맞춤법 에서 "할께요"가

"할게요" 로 바뀐지 오래지만

전 여전히 "먹을께요"를 씁니다...

(어색하신 분들도 있겠지요...)


하지만, 발음 상으로 맞고

뜻 전달도 더 쉬워서 입니다.

그냥, 구어체(?) 라고 봐 주세요.

(가끔 더 나쁘게 개량(?) 되는 것들...) 


우리 말에서 ''는 안 그래도

'... 하는 것' 부터, 부사의 '...하도록'

동사 청유형의 '...하라' 까지 너무 널리 쓰이는데

거기다 '...하겠다' 까지 '게' 로 쓰다보니

답답한 심정에 여쭙습니다.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내가 볼게" "우리가 기다릴게"

"이제 가실게요" 등의 '게'는 별 문제 없지만


1) "제가 거들게요" 는

 거들겠단 뜻인지... 거들기 위해서 란 말인지...

2) "그래, 입 다물게" 는

 입 다물겠다는 건지... 입 다물도록 인지... 입 다물라는 건지...


가끔은 보면서도, 쓰면서도...

하겠다는 뜻만 ''로 써 주면

"내가 죽일께" 로 "내가 죽일게"의 모호함을

벗어날 수 있을텐데... 하는 생각을 해 봅니다.



쓸데없이 제가

고집 피우는 거 같아서 그렇네요.

그냥 시키면 시키는 대로 할 것이지...


"예, 죄송해요, 안 그럴... ㅠㅠ

이젠, 그 그렇 심하 불편하 안되.

그래도, 이렇 믿고 굳 기다려 볼게.

짜장면이 자장면에서 우리 곁으로 돌아왔듯이..."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 신고
 
21 Comments
15 Harrum  
저랑 같으시네요.
전 아직도 '-께'로 쓰고 싶지만 머릿속에서는 검열합니다.
25 장곡  
요즘 많이 달라져서 어느 것이 맞는지 헷갈립니다.
25 D295  
학교 졸업한 뒤 뭐가 어떻게 변했는지 관심없었더니 하나도 모르겠군요
S 맨발여행  
저는 종결어미를 '께'로 적은 경우가 없습니다. 헷갈릴 수가 없어요.
짜장면, 자장면과는 다른 경우이고, 본문의 얘기는 순전히 개인적인 생각 같습니다.
23 바보정  
구어체라는 생각도 있지만 제가 지방 즉 부산 사람이다보니
강하게 발음을 하게 됩니다

그게 작업할 때 그대로 나타나게 되는거죠

혹시 아실런지 모르지만 무조건 표준어라고 항상 표준어를
쓰는 것이 좋은 것이 아닙니다

왜냐면 문학이라든지 생활에서 쓰는 말 등에서는
사투리나 구어체? 또는 사극체 등이나 북한말 조선족말 등등이
그대로 쓰이는 것이 무조건 나쁜 것이 아니라고 봅니다

예를 들면 일본 같은 경우는 드라마나 영화에서 조차도 구어체
사투리 사극 말투가 현재에도 마구 쓰이고 있습니다

게다가 외계어 등을 쓰는 건 더더군다나
당연한 듯이 쓰이고 있구요

무조건 표준어로 써야 한다는 한국의 강박관념은
문학적인 측면에서 보면 뒤쳐지는 개념이 아닐까 싶습니다

사실 그 점에서 보자면 연예인들이 멋대로 쓰는
외계어나 신종어들도 죄다 표준어로 바꿔야하지만
그렇게 되면 쑈가 재밌을리가 없죠

표준어는 공부할 때나 프로로서 진출할 때는
고려할 사항일지도 모르지만 그렇다고 고집을
부릴 사항은 아니라고 봅니다

예술 문학에서 표준어만 고집하면 과연 그 예술 문학이
제대로 읽거나 보는 사람에게 잘 다가올까요?

어찌보면 참 아이러니라고 볼 수도 있겠죠
8 DARKSIDE  
원래 게 가 맞고 께 가 잘못된 표현 아닌가요? 전 그렇게 알고 있습니다만..
S 푸른강산하  
'게" 보단 '께"가 더 입에 붙는 건 사실입니다.
12 블랙헐  
전 그냥 의견의 생각이 안들어서..... 가만히 있을게(께)요~
S MacCyber  
표준어가 되는 기준이 있음에도 그대로 안 되는 경우들이 좀 있죠.
저는 가장 이상한 게 '네(너)' 라는 단어입니다.
실생활 어디서도 대화할 때 '니가~' 라고 하지 '네가~'라고
쓰는 사람 없을 걸요. ㅎ  가요에서는 '네가'와 '내가' 구별 안 되니
최근에는 그냥 대놓고 '니'로 쓰고 있더군요. 

전 그래서 자막에도 틀림을 알면서도 '니'로 쓴 경우도
상당히 많았습니다.  자막 자체도 우리 생활에서 쓰는 말을
사용해야지 생소한 단어나 표현은 피해야 한다고 봅니다.
15 달새울음  
노래같은데서 "네 사랑은~~~" 이러면 내 사랑인지 니 사랑인지...
12 블랙헐  
222222
4 아마도그건  
저도 적응해 가는 중입니다. 앞으로 '게'만 쓸게요.
10 필유  
맞춤법이나 외래어표기법 모두 법을 따른다고 생각하면 아무 고민도 필요 없습니다. 불합리한 부분이 있다면 법을 바꾸는 게 맞겠지요('짜장면'이 인정된 것처럼). 혹은 대안을 제시할 수도 있겠고요(최영애-김용옥 표기법처럼 대안 표기법을 만든다든가).
7 섬진나루  
머슴살이 할 때는 여러 이유로 많은 글을 썼지만 이젠 글을 쓰는 기회가 점차 줄어들고 대부분 읽기 때문에 맞춤법에 점차 자신이 없어집니다. 이렇게 댓글이라도 쓰면 그나마 조금씩 생각하면서 또는 맞춤법 검사를 자동으로 해주기 때문에 작은 위안이 되기도 합니다.
무슨 영화인데 김혜수 한석규 두분이 주연으로 나오는... 그 영화에서 직업이 뭐냐는 김혜수의 질문에 한석규가 작가입니다 댓글작가 그런 대사가 있었는데...
19 씨니스트  
나/우리를 표현시에 "~께요",
상대에게 요청시에 "~게요",
사용이 타당해 보입니다.

[예시 2-1]
준비 할께요.
가볼께요.
마칠께요.
그만 먹을께요.
이제 잘께요.

[예시 2-2]
이제 그만 자게요.
소스랑 같이 먹게요.
다음에 오게요.
열심히 하게요.
힘을 보태어 보게요.
15 달새울음  
'선생님께'는 안바뀐거죠? ㅎㅎㅎㅎㅎ
'아무게'가 정답이니 '선생님게'인가? ㅜ.ㅜ
'에게'의 준말이 '께'인가? 헷갈리네요.
40 백마  
검정, 까맣다, 검다, 거무스름하다. 노랑, 노랗다 누렇다 누리끼리하다. 한국어만이 가질 수 있는 특징.ㅎㅎㅎ
12 블랙헐  
한국어 능력시험에 나오면 외국인분들 죄다 떨어질 기세~
S 토마스모어  
다 필요없고 '그래, 입 다물게'  이 하나에서 일리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그게 명령어인지 다물겠다는 말인지 구분이 자막으로은 안되네요.  그런경우 표준어와 관련없이 '께'라고 써야 의미전달이 되겠네요.

글 쓴 김에 결례가 될 수 있지만 줄리아노님 자막에 대한 아쉬운 불만(?)을 좀 하겠습니다.  어차피 더 좋은 자막이 나오면 서로에게 좋으니.

줄리아노님 자막을 보면 몇 가지 안좋은 패턴이 있는데

1. 요 를 쓸데없이 띄어쓰는 경우가 매 자막마다 10개이상 나옵니다.  가령 그렇게 하지 요  이러 식으로.  오타라고 보기에 너무 자주 나오더군요.  습관성인지.

오, 저도 요 -> 오 저도요
드라큘라 백작 요 -> 드라큘라 백작이요
조다단 하커 요 -> 조나단 하커요
내가 드라큘라 요 -> 내가 드라큘라요
훨씬 저렴하니까 요 -> 훨씬 저렴하니까요
조금 요 -> 조금요
같다고 요 -> 같다고요

'드라큘라 백작' 하나에만 있는 사례를 가져온 것입니다.  다른 영화에도 똑같이 이런 경우가 많지요. 우연이라고 하기에 너무 남발되어요(다가 아니라 몇개만 뽑은 것이고 더 많습니다.)
물론 외국인 이름뒤에 씌어쓰는 건 의도적으로 이름 자체를 혼동시키는 걸 피하기 위해서 그랬다고 하더라도  '같다고 요' 같은 것은 이해가 되지 않아요.
그리고 드라큘라 같이 보편적이고 한 눈에 들어오는 단어는 굳이 요를 띄어쓰지 않아도 아무런 지장이 없습니다. 오히려 띄어쓰는게 가독성에 방해가 되지요.

2. 1번과 같이 불필요한 띄어쓰기가 너무 남발되거군요.  저걸 왜 띄어쓸까 싶은게.  최소 자막당 20-30개 문장에서 무리한 띄워쓰기가 나옵니다.

사업상 으로 -> 사업상으로
전 변호사 입니다 -> 전 변호사입니다
해질 녁까지는 -> 해질녁까지는
약혼녀 입니다 -> 약혼녀입니다

몇 가지 예로 든 것입니다. 특히 명사뒤에 붙는 접미사를 씌어쓰는게 아니고 말씀하신대로 에서 대로는 독립적으로 쓰이는 단어가 아니라 문장에 붙어서 쓰이는 것이죠.  그리고 입니다 습니다 습니까? 합니다 등은 붙여쓰는 것이지요)

3. 이에요를 예요로 많이 쓰시는 것 같아요.

제 정신예요 -> 제 정신이에요
제 잘못예요 -> 제 잘못이에요

이런 표현이 자막마다 꽤 자주 나옵니다.  실제 언어와 가깝게 쓴거라고도 생각할 수 없어요.  제 잘못예요 이렇게 말하지는 않으니까요.

4. ... 을 너무 많이 남발해서 가독성에 상당히 방해가 되고 제가 자막 받으면 제일 먼저 하는 일이 ...  지우는 작업입니다. 100개 이상 나오는데 실제 굳이 ...  이 필요한 문장은 10개 이하입니다.

오...! 시계가 -> 오! 시계가

어디로 <br>
가는 건지 아세요...? -> 아세요?

그래... -> 그래
바람만 스산히 부는구료...-> 부는구료
도움이 되었을 텐데요...-> 도움이 되었을 텐데요

거의 별 뉘앙스가 없는 말에도 습관적으로 ... 을 남발하시고 문장이 끝나는 마무리에도 ... 붙이는게 많습니다.
!, ... 이런 기호는 굳이 자막에 필요가 거의 없습니다.  가독성만 방해하는 요소죠.

아마 영어 원자막에 ... 이 많으니 그냥 사용하는 것 같지만 아시다시피 영어는 . 가 굉장히 중요한 언어이고 단어로 이어진 문장이라서 문장의 마무리가 안되면 ... 으로 다음 싱크와 잇습니다.
하지만 우리말은 그렇지 않습니다.  우리말은 단어와 단어로 된 조합이 아니라 접미사, 접두사, 동사나 명사뒤에 붙여주는 이음말로 문장을 구분하지요.  소설이나 교과서에서도 그래서 한 줄에 문장이 이어지지 않어도 ... ,을 사용하지 않습니다  '다, 요' 등으로 명확히 문장을 마무리해주기 때문에 굳이 ... 을 쓸 필요가 없어요. 문장이 중간이라는 것을 알 수 있으니까요. 굳이 쓸 필요가 없는게 아니라 쓰면 안되는 거지요.
우리말에서 ... 을 뭔 말을 하려다가 머뭇거리거나 안하는 경우에만 해당되지요.

가령

<SYNC Start=1149563><P Class=ENCC>
여긴 내 집이지만...
<SYNC Start=1152067><P Class=ENCC>&nbsp;
<SYNC Start=1152467><P Class=ENCC>
자리를 떠야하오
<SYNC Start=1154838><P Class=ENCC>&nbsp;

여긴 내 집이지만 자리를 떠야 하오 -> 이렇게 말한건데 싱크가 둘로 나뉘어져 있을 뿐입니다.  그냥 일반 문장이지요.
여긴 내 집이지만...  이렇게 한 경우 뭔가 망설이거나 말을 잇지 못하는 의미가 되어 버리지요.  그냥 싱크가 나누어진 것 뿐인데.  즉 ... 사용이 오히려 왜곡된 자막이지요.

반면 영어라면 문장 중간이라서 ... 이 반드시 들어가야 합니다.


늘 여러자막을 받아서 늘 신세를 지는 제가 감히 주제넘게 조언해 보았습니다.
불쾌하시다면 사과드리고. 이건 저의 개인적 조언이니 참고하실 뿐, 받아들이시거나 아니거나 그건 줄리아노님 자유입니다.  단지 '착한자막'에 대해서 과도한 집착이 있는 저의 의견일 뿐입니다.  제가 틀렸을수도 있고요.  그러니 크게 개의치 마시고 그냥 참고만 하셨으면 하는 의미로, 그리고 줄리아노님 개인에 대한 글이 아니라 자막제작자 모든 분들께 화두를 던진다 라는 생각으로 쓴 것이니 널리 이해 부탁드리겠습니다.
34 금과옥  
머리만 혼란스럽습니다~
4 Lucifer  
1) "제가 거들게요" 는
 거들겠단 뜻인지... 거들기 위해서 란 말인지...
2) "그래, 입 다물게" 는
 입 다물겠다는 건지... 입 다물도록 인지... 입 다물라는 건지...
...
..
이게 왜 헷갈리는 건지 전혀 이해도 안 되고 공감도 안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