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비평가들이 뽑은 2010년대 영화 베스트 Top 10 (허문영, 유운성, 송경원, 이동진 등)

영화이야기

국내 비평가들이 뽑은 2010년대 영화 베스트 Top 10 (허문영, 유운성, 송경원, 이동진 등)

11 소서러 19 1153 1

7060411c21d6f334636a311a5c57d9c7_1621518304_7334.jpg
 


<허문영>

1. 광기가 우리를 갈라놓을 때까지 (2013) / 왕빙

2. 스파이 브릿지 (2015) / 스티브 스필버그

3. 천일야화 (2015) / 미구엘 고메스

4. 스테잉 버티컬 (2016) / 알랭 기로디

5. 7월 이야기 (2017) / 기욤 브락

6. 오늘밤 사자는 잠든다 (2017) / 스와 노부히로

7. 강변 호텔 (2018) / 홍상수

8. 라 플로르 (2018) / 마리아노 이나스

9. 토이 스토리 4 (2019) / 조쉬 쿨리

10. 퍼스트 카우 (2020) / 켈리 라이카트






7060411c21d6f334636a311a5c57d9c7_1621518218_3905.jpg

 

<유운성> 

1. 사랑을 카피하다 (2010) / 압바스 키아로스타미

2. 눈부신 그림자들 (2012) / 데이비드 개튼

3. 게보와 그림자 (2012) / 마노엘 데 올리베이라

4. 세 개의 풍경 (2013) / 피터 허튼

5. 호스 머니 (2014) / 페드로 코스타

6. 지금은맞고그때는틀리다 (2015) / 홍상수

7. 상실과 아름다움 (2015) 피에트로 마르첼로

8. 자객 섭은낭 (2015) / 허우 샤오시엔

9. 자마 (2017) /  루크레시아 마르텔

10. 이미지 북 (2018) / 장 뤽 고다르





7060411c21d6f334636a311a5c57d9c7_1621518260_3273.jpg

 


<김병규> 

1. 안젤리카의 이상한 사건 (2010) / 미노엘 데 올리베이라

2. 질투 (2013) / 필립 가렐

3. 까미유 끌로델 (2013) / 브루노 뒤몽

4. 피닉스 (2014) / 크리스티안 펫졸드

5. 언어와의 작별 (2014) / 장 뤽 고다르

6. 노 홈 무비 (2015) / 샹탈 아커만

7. 해피 아워 (2015) / 하마구치 류스케

8. 얼라이드 (2016) / 로버트 저메키스

9. 풀잎들 (2018) / 홍상수

10. 비탈리나 바렐라 (2019) / 페드로 코스타

11. 리처드 주얼 (2019) / 클린트 이스트우드




7060411c21d6f334636a311a5c57d9c7_1621518116_9065.jpg

 


<정한석> 

1. 아메리칸 슬립오버 (2010) / 데이비드 로버트 미첼

2. 센난 석면 피해 배상소송 (2016) / 하라 카즈오

3. 7월 이야기 (2017) / 기욤 브락

4. 베스턴 (2017) / 발레스카 그리세바흐

5. 더 포스트 (2017) / 스티븐 스필버그

6. 미세스 팡 (2017) / 왕빙

7. 타카라, 내가 수영을 한 밤 (2017) / 이가라시 고헤이, 다미앙 마니벨

8. 라 플로르 (2018) / 마라아노 이나스

9. 눈물의 소금 (2020) / 필립 가렐

10. 도망친 여자 (2020) / 홍상수




7060411c21d6f334636a311a5c57d9c7_1621518081_9765.jpg

 

<송경원>

1. 사랑을 카피하다 (2010) / 압바스 키아로스타미

2. 토리노의 말 (2011) / 벨라 타르

3. 라이프 오브 파이 (2012) / 이안

4. 홀리 모터스 (2012) / 레오 카락스

5. 호스 머니 (2014) / 페드로 코스타

6. 보이후드 (2014) / 리처드 링클레이터

7. 자객 섭은낭 (2015) / 허우 샤오시엔

8. 스파이 브릿지 (2015) / 스티븐 스필버그

9. 밤의 해변에서 혼자 (2017) / 홍상수

10. 고스트 스토리 (2017) /데이비드 로워리




7060411c21d6f334636a311a5c57d9c7_1621517997_6284.jpg

 

<이동진>

1. 토리노의 말 (2011) / 벨라 타르

2. 당신은 아직 아무것도 보지 못했다 (2012) / 알랭 레네

3. 마스터 (2012) / 폴 토마스 앤더슨

4. 홀리 모터스 (2012) / 레오 까락스

5. 광기가 우리를 갈라놓을 떄까지 / 왕빙

6. 폭스 캐쳐 (2014) / 베넷 밀러

7. 인사이드 르윈 (2014) / 코엔 형제

8. 언더 더 스킨 (2014) / 조너선 글레이저

9. 카메라를 든 사람 (2016) / 커스틴 존슨

10. 퍼스널 쇼퍼 (2016) / 올리비에 아사야스





7060411c21d6f334636a311a5c57d9c7_1621518024_7045.jpg

 

<김혜리>

1. 엉클 분미 (2010) / 아피찻퐁 위라세타쿤

2. 북촌방향 (2011) / 홍상수

3. 호수의 이방인 (2013) / 알랭 기로디

4. 보이후드 (2014) / 리처드 링클레이터

5. 자객 섭은낭 (2015) / 허우 샤오시엔

6. 스파이 브릿지 (2015) / 스티븐 스필버그 

7, 매드 맥스: 분노의 도로 (2015) / 조지 밀러

8. 애러비 (2017) / 알폰소 우초아, 호안 뒤만스

9. 퍼스트 카우 (2020) / 켈리 라이카트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 신고
 
19 Comments
정성일은 없습니까?
11 소서러  
네, 유감스럽게도
우리나라에서 가장 중요하고 저명한 시네필 선생님이 빠져버렸네요.^^
허문영, 정한석이 <7월 이야기>를 뽑은 것에 박수를 보내고, 송경원, 이동진이 <토리노의 말>을 뽑은 것에 절레절레...
11 달새울음  
저의 게으름 탓이겠지만 이동진과 김혜리 외 나머지 세 사람은 네이버 한줄평을 빼곤 영화비평을 읽어보지도 못했네요. 씨네21을 안봐서 그런걸까요.
나머지 분들은 <씨네21>과 갈라섰습니다.
20 바보정  
우리나라 비평가들은 아예 일본영화는 죽었다고 생각하는 걸까요?

어쩐지 그런 생각이 듭니다
3 코로바밀크  
보이후드는 다소 과대평가 된 면이 있다고 생각했는데, 리스트를 보니 더 확고해졌습니다.
11 달새울음  
재밌는 것은 7명 중에 이동진 외 사람들은 한국영화는 홍상수 영화만을 선택했는데 6개 작품이 다 다르네요.
17 암수  
역시 허문영 같은 분(시네마테크 관계자)은 기획전이나 특별전때 상영했던 작품들을 대거 올리셨네요..그쪽에서 일하시기 때문에 누릴수 있는 특권...
저런 영화는 아무리 평론가라도 직접 기획전이나 특별전 가지 않고는 볼 수 있는 루트가 거의 없는 작품들..
고메스, 기로디,브락,노부히로 작품은 평론가라도 쉽게 볼 수 없을듯..

여기서 macine님이 번역하신 작품을 한번 골라봤습니다...정말 자막계의 개척자이십니다...
<천일야화><라 플로르><상실과 아름다움><자마><언어와의 작별><센난 석면피해소송><미세스팡> 이런 작품은 정말 macine님 아니면 일반인들이 접하기는 힘들다고 봐야죠..
이외에 더 있을 듯 하기도 한데요...
저 리스트 중에 제 마음을 움직인 건 정한석의 리스트입니다.
허세 없이 겸손한 자세로 열심히 영화를 보고 있다는 것을 짐작하게 하는 리스트네요.
그래서 오직 정한석의 리스트만 사람의 심금을 울립니다.
11 소서러  
답글을 달려 했었는데 많이 늦어서 죄송합니다.
보이후드는 상황과 인물을 다각적으로 입체적으로 바라보기 쉽지 않았고
그냥 정붙이기가 쉽지 않은 영화였는데 반면에 지난주에 감상한 "아메리칸 슬립오버"는
2.35 : 1의 널따란 화면비와 번듯하고 정제된 풍경을 바탕으로
잔잔하게 포개지는 에로스, 플라토닉 사랑담이 매우 인상깊었습니다.
전 자크 드미의 헌사로서도 크게 나무랄 데 없다고 느꼈어요.
찰나적인 일탈과 시듦을 이렇게 도드라지게 잘 표현한.. 젊은 미국영화인의 작품은 역시 흔치 않죠.
어느덧 빠져들면서 본 영화인데 평점이 생각보다 많이 낮아서 좀 놀랐어요.

말씀해주신대로 저도 감식안이 넓다는 게 확연히 티가 난다고 생각돼요.
정한석 평론가의 안목을 더 유심히 바라봐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네요.
4 섬진나루  
3사람이 공통으로 홍상수 감독 작품은 하나씩 꼽았네요.
12 리시츠키  
저는 시네21의 기사만 전에 봤지, 본 영화들이 거의 없네요ㅜㅜ
덕분에 영화들 한번 체크해봐야 겠네요. 훌룡한 포스팅 잘봤습니다~~^^
10 에버렛  
이동진이 왕 빙 영화를 뽑은 건 신기하네요. 좋아하는 영화지만.
1 dlwlrma16  
실례가 아니라면 혹시 출처가 어떻게 되는지 알 수 있을까요? 정한석 허문영은 필로일 것 같고.. 다른 분들은 어디서 언급을 하셨을까요?
1 dlwlrma16  
아 아래 게시글에 있군요. 늦게 확인했습니다. 죄송합니다ㅎㅎ
5 희로  
우리나라에 아직도 영화평론가라는 직업이 남아있기는 하군요.
요새 진지하고 혁신적인 영화평론글들을 읽을 기회가 예전보다 많이 없어진거 같네요.
90년대에는 어디에서나 평론글들을 쉽게 읽고 영화담론을 나눌수 있었는데...
매체의 변화떄문에
요새는 평론가들 글쓸수 있는 공간이 사라진건지...
아니면 글을 안쓰는 건지...
평론간지 기잔지 알수 없는 닝겐들만 눈에 띄는군요.
저는 이동진을 평론가라고 봐야하는지 늘상 의구심이 듭니다.
9 블랙헐  
박평식의 10개 추천작이 궁금하다 1인입니다. (진심)
안 본영화가 더 많다니 멀었네요 저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