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준호 강추영화 35편

영화이야기

봉준호 강추영화 35편

이런거 의미없어 하시는 분들도 계시겠지만 또 좋아라 하시는 분들도 있을 거 같아서 퍼왔습니다. 

(출처: 인디와이어) 링크 


"똑바로 살아라" 스파이크 리 

"행복한 라짜로" 앨리스 로르와커 

"펄프 픽션" 쿠엔틴 타란티노 

"아사코 1&2" 하마구치 류스케

"아귀레, 신의 분노" 베르너 헤어쪼그

"400번의 구타" 프랑수아 트뤼포 

"나라야마 부시코" 기노시타 케이스케

"존 말코비치 되기" 스파이크 존스

"비정성시" 허우 샤오시엔

"큐어" 구로사와 기요시

"화니와 알렉산더" 잉마르 베르히만 

"서바이벌 게임" 존 부어맨 

"파고" 코엔형제 

"대탈주" 존 스터지스 

"하녀" 김기영

"붉은 살의" 이마무라 쇼헤이 

"이어도" 김기영 

"인생은 향기로워" 마이크 리 

"롤라 몽테스" 막스 오퓔스

"매드맥스;분노의 도로" 조지 밀러

"지구에 떨어진 사나이" 니콜라스 로그

"유전" 아리 에스터

"내쉬빌" 로버트 알트만

"사이코 "알프레드 히치콕

"성난 황소" 마틴 스콜세지

"러시모어" 웨스 앤더슨 

"세컨드" 존 프랑켄하이머 

"더 씽" 존 카펜터

"다가올 세상" 윌리엄 카메론 멘지스 

"악의 손길" 오손 웰즈

"언컷 젬스" 샤퓨디 형제 

"복수는 나의 것" 이마무라 쇼헤이 

"공포의 보수" 앙리 조르주 클루조

"웬디와 루시" 켈리 라이카트

"조디악" 데이빗 핀처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 신고
 
21 Comments
11 달새울음  
저는 보다 포기한 몇 편을 빼면 18편 정도 봤네요. 앞으로 볼 계획인 영화들도 있고요. 
아사코는 작년부터 본다본다하면서 계속 미루고 있네요.
이 리스트를 보면, 봉준호는 정말 영화를 열심히 보고 있다는 점과 영화 평론가가 아닌 영화 감독다운 선택이라는게 느껴집니다.
6 바라기2  
7편 본 듯 ..
S 암수  
요런건 또 본거 안본거 체크해보는게 맛이쥬...
아사코2 빼고 다 봤어유~~
리스트가 보니 일반적으로 걸작이다 하는 유명작품 위주네유..

추카추카 17 Lucky Point!

31 금과옥  
기억이 날듯 말듯.... 하네요
영화를 보고나면 금방 잊혀지는
저의 머릿속이 궁금합니다...
13 에릭카트먼  
요런건 또 본거 안본거 체크해보는게 맛이죠...
다가올 세상 빼고 다 봤어요~~
레어한 리스트는 아니라 저거 다 보신 분들 꽤나 많을 것 같습니다
S 암수  
ㅋㅋㅋㅋㅋ...
그건 그렇고 영화감독다운 리스트입니다...대중적이면서 유명한 고전과 현대영화를 골고루...
평론가들 리스트를 보면 꽁꽁 숨겨진 자신만의 걸작을 세상에 끄집어 내어 소개하는 긍정적인 부분이 있는가 하면...
어떤 평론가들의 리스트는 내가 명색이 평론가네 하면서 어깨에 힘이 잔뜩 들어간 리스트를 종종 목도하곤 합니다...
그런 영화중엔 보고나면 종종 욱하고 올라오는 영화들이 있어요...
13 에릭카트먼  
너무 대중친화적인 픽이네요 ㅋㅋ
좀 더 잘난척해도 그런가보다 할텐데 ㅎㅎㅎ

7년전 쯤 크라이테리언 출시작 픽을 한게 있는데 겹치는게 거의 없군요

테스 - 로만 폴란스키
동경 이야기 - 오즈 야스지로
거미의 성 - 구로사와 아키라
흑인 오르페 - 마르셀 카뮈
공포의 보수 - 앙리 조르주 클루조
행잉 록에서의 소풍 - 피터 위어
오시마 나기사 60년대 모음집 - 열락, 백주의 살인마, 일본춘가고, 동반자살 일본의 여름, 돌아온 술주정뱅이
갓프리 레지오의 카시 3부작 - 코야니스카시, 포와카시, 나코이카시
악마의 등뼈 - 기예르모 델 토로
미디엄 쿨 - 하스켈 웩슬러
리포 맨 - 알렉스 콕스
S 암수  
봉감독님의 변심은 무죄~~~
요런건 또 본거 안본거 체크하는게 맛이쥬...
오시마 나기사 작품  두어작품 안본게 있네유...파일은 받아놓은게 있으니 봐야것어유..그것빼곤 다 봤어유~~
역시나 레어한 작품은 없고 유명작 위주네유... 카시 3부작은 유명하지만 워낙 특이한 다큐라서 색다른 경험을 하실분은 보시면 좋겠네유...
13 에릭카트먼  
역시 암수 님은 못당하겠네요 ㅎㅎ
씨네스트의 트뤼포 이십니다 ㅋㅋ
좀 쑤시는 건 못보는 체질이라 카시 3부작은 볼 엄두도 욕구도 안 생기던데... ㅎㅎ

그나저나 자꾸 거주지와 다른 사투리가 나오시네요 ㅋㅋㅋㅋ
S 암수  
댓글내용 확인
21 박해원  
6편밖에 못봤네요
19 바보정  
아사코1&2 는 남녀 주인공의 불륜 때문에 말이 많아서 그렇지
영화 자체는 잘 만들어 졌다고 생각합니다

어쩌면 두 주인공의 불륜으로인해 더 연기가
찰떡 궁합이 아니었나 싶구요

영화 평론가 말 듣고 영화 보는건 제가 가장 반대하는 일 중 하나입니다

영화는 자기 눈으로 보고 확인해야지 영화 평론가는 영화의 재미 보다는
작품성만 따지는지라 절대 저는 믿지 않습니다

대신에 보통 사람들의 리뷰를 전 잘 보는 편입니다

저도 저기서 2~3편 밖에 못봤군요

감독의 눈이니까 저같은 보통사람과는 보는 눈이 다르겠죠
1 영화자막수집가  
스크랩 해갑니다~ 좋은영화 정보 감사합니다.
2 farlu  
<사카모토 준지> 감독의 <얼굴>이 안보이네요.
이 영화는 구하기도 어려운듯.....
S 어반스튜디오  
저는 7편 봤슴요~~
1 박주연  
검색해 봐야 겠네요
16 장곡  
못본 영화가 대부분이네요.
인도 영화를 많이 봐서 그런지...
앞으로 편식하지 않도록 해야겠네요.
장곡님은 인도 영화를 좋아하시는군요...
그것 또한 흔치 않은 취향이시네요.
한국에 공개되는 작품이 많지 않을텐데...
16 장곡  
사이트에서 구해서 봅니다
다 봐야겠네요...
언젠간 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