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나귀 발타자르 (Au hasard Balthazar, 1966) Robert Bresson

자막자료실

당나귀 발타자르 (Au hasard Balthazar, 1966) Robert Bresson

http://cineaste.co.kr/bbs/board.php?bo_table=psd_caption&wr_id=1458260

태클이 아니라

안 그래도 썰렁한 영화

(브레송이 늘 그렇지만...)

감상을 다 마치고, 이게 무슨 얘기지?

싶은 부분을 다시 찾아보다가

영화가 너무 좋아, 재 제작 합니다.



모두들 아시는 감독의

모두들 아시는 동물영화...ㅋ


당나귀

안느 비아젬스키 주연


로베르 브레송 긱본, 감독의


당나귀 발타자르 입니다.

(표됴르 도스토옙스키 소설, "백치들"에서 영감을 받았다고...) 



f2a2b078d8aec551cebe4ff7c01767a8_1590899790_7592.jpg

f2a2b078d8aec551cebe4ff7c01767a8_1590899816_1028.jpg

 


발타자르 (Balthazar) 라는 이름은

대개 세 가지로 알고 계실겁니다.


첫 번째는 발사살, 바빌론의 마지막 왕으로, 느부갓네살(Nebuchadnezzar)의 아들

두 번째는 위의 이름에서 온 대용량(12L) 포도주 병, 스탠다드가 750ml 니까 16병들이

              아버지 나뷔코도노조르(Nabuchodonosor)는 15L 20병들이...  참고로 멜키제덱은 30L라... 와우!


f2a2b078d8aec551cebe4ff7c01767a8_1590900366_4649.jpg
 

세 번째는 예수가 태어날 때 찾아온, 동방박사(Magi 현자, 왕, 메이자이) 셋 중에 하나

              멜키오르 (Melchior) 왕과 권력을 상징하는 황금을 갖고 아라비아에서 온 백인 노인 모습의 현자

              발타자르 (Balthazar) 죽음과 부활을 상징하는 몰약을 갖고 페르시아에서 온 흑인 중년 모습의 현자

              카스파르 (Caspar) 신성, 사제를 상징하는 유향을 갖고 인도에서 온 황인 청년 모습의 현자                어쨌든...



 

f2a2b078d8aec551cebe4ff7c01767a8_1590899936_524.jpg 


f2a2b078d8aec551cebe4ff7c01767a8_1590899936_9547.jpg

f2a2b078d8aec551cebe4ff7c01767a8_1590899873_3542.jpg


저는 정말 잘 모르지만...

브레송의 영화를 볼 때마다

극히 제한된 감정선과 대사들, 픽실레이션이나

목각 인형을 보는 듯한 배우들의 연기 동작, 동선들

툭툭 끊어지는 편집 기법들... 여기에 이해가 쉽지 않은

불친절한 대사들까지 겹치면, 정말 당혹스러움을 느끼는데...

끝까지 관객을 끌어당기는 힘은 어디서 나오는지 놀라곤 합니다.    




f2a2b078d8aec551cebe4ff7c01767a8_1590899901_7206.jpg


f2a2b078d8aec551cebe4ff7c01767a8_1590899901_503.jpg


f2a2b078d8aec551cebe4ff7c01767a8_1590899921_0188.jpg



일본 제목은...

발타자르 도꼬에 이꾸 (어디를 가느냐?)  


f2a2b078d8aec551cebe4ff7c01767a8_1590899921_4793.jpg


f2a2b078d8aec551cebe4ff7c01767a8_1590899901_8826.jpg


f2a2b078d8aec551cebe4ff7c01767a8_1590899902_0807.jpg


f2a2b078d8aec551cebe4ff7c01767a8_1590900966_0347.jpg
 

f2a2b078d8aec551cebe4ff7c01767a8_1590899921_6694.jpg






f2a2b078d8aec551cebe4ff7c01767a8_1590901858_2999.jpg
 




f2a2b078d8aec551cebe4ff7c01767a8_1590899936_2096.jpg




안느 비아젬스키 (Anne Wiazemsky 1947-2017)의 영화인데

독일 출신에 프랑스에서 활동한 그녀는 19세에 이 영화로 데뷔했고

쟝뤽 고다르의 두 번째 부인으로 알려져 있죠. 소설가 이력이 있네요...

(하지만, 외모도 연기력도 당나귀에게 밀리는 듯... 죄송, 안느) 



f2a2b078d8aec551cebe4ff7c01767a8_1590899921_9401.jpg


f2a2b078d8aec551cebe4ff7c01767a8_1590899937_5219.jpg


f2a2b078d8aec551cebe4ff7c01767a8_1590899872_8554.jpg

f2a2b078d8aec551cebe4ff7c01767a8_1590899873_0156.jpg

f2a2b078d8aec551cebe4ff7c01767a8_1590899921_3292.jpg

f2a2b078d8aec551cebe4ff7c01767a8_1590899936_3574.jpg

f2a2b078d8aec551cebe4ff7c01767a8_1590899921_188.jpg

f2a2b078d8aec551cebe4ff7c01767a8_1590899921_8102.jpg
그래, 니 말이 맞아...





 


f2a2b078d8aec551cebe4ff7c01767a8_1590901271_2314.jpg 



f2a2b078d8aec551cebe4ff7c01767a8_1590899873_7289.jpg




PS:

원래 브레송의 영화가

밋밋하고 대사도 적어서

갑자기 엉뚱한 말들이 튀어나오기 일쑤지만

홍와님 자막으로 감상 중에

너무 따로 노는(상황과 안맞게...) 대사들이 많아

하나 하나 살펴보니, 영자막의 문제로 보이는

시제와 주어 목적어의 문제, them에 대한 다른 해석...

조금 큰 오역들까지 발견되어, 아예 새로 작업했습니다.

좀 더 정확한 상황 파악이 되는군요..

(대사량이 적어 망정이지...)


그러니, 문제없이 감상하신 분들은

절대 다운 받지 마시고

저처럼, 감상을 미루다 아직 이시거나

소장하실 분들께만 이 걸작을 권합니다.


릴은 블루레이 복원판 1080p 1.57 GB mp4

Sendanywhere로 일주일 링크 하오니

영화사에 길이 남을 최고의 엔딩(?)이라는

깊은 울림의 느껴 보시길 바랍니다... ㅋ ^^




"위 출처는 커뮤니티 '씨네스트'입니다. http://cineaste.co.kr 이곳에 오시면 다양한 피드백과 관련 자료가 있습니다. 아울러 스크립트를 이용한 불펌을 금합니다.

그리고 타 사이트 업로더 여러분께도 간절히 부탁드립니다. 저작권 문제로 삭제되더라도 가급적이면 퍼가시는 것보다는 링크로 연결해 주시길 부탁드립니다. " 


 

Comments

6 Kiss2me
감사합니다
31 궁금맨
고맙습니다. ^^
30 보라™
수고하셨습니다^^
3 아자니
감사합니다.
S 인향
고맙습니다.
23 이야호
고맙습니다
24 십이야월
감사합니다
7 풀잎이
감사합니당~
2 꿈이있기에
감사합니다
S 난대시기
감사합니다.
7 푸른눈
수고하셨습니다
다들 명작이라는데...
전 이 영화 반쯤 보다 포기했는데 줄리아노님 자막으로 다시 도전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S 줄리아노
제가 님과 똑같았다가
그래서 다시 만든 겁니당...
이번엔 꼭 성공하세요!!^^
4 영화는예술
저도 한번 봐야 겠네요. 감사합니다.
S 줄리아노
즐감해 보세요!^^
http://cineaste.co.kr/bbs/board.php?bo_table=psd_capmakef&wr_id=28420
1 dlwlrma16
이런 귀한 영화를... 정말 감사합니다!
GIVE 3 MP 15 TylerDurden
고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