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터스 웨이(Cutter\'s Way, 1981)

자막자료실

커터스 웨이(Cutter's Way, 1981)

http://cineaste.co.kr/bbs/board.php?bo_table=psd_caption&wr_id=1453445

소서러님 요청자막입니다. 


제프 브릿지스와 존 허드는 좋아하는 배우는 아닌데,

(브릿지스는 늙어서가 더 나은 듯==>Hell Or High Water처럼)

이 영화에서 케미가 참 좋네요.


원작소설이 Cutter and Bone인데,

커터와 보운은 두 등장인물인 절친의 이름입니다(성).

원래 영화 제목도 그랬는데, 제작사에선 바꿨다고 합니다.

관객들이 의사 이야기로 오인할까 봐서요.^^


그러나 제 생각엔 원제가 제대로 된 제목입니다, Cutter's Way 보다요.

Bone을 깡그리 무시하는 괴랄한 제목인 셈이죠.

'커터의 방식'이라는 뜻일 텐데, 영화에는 Bone's Way도 동일한 비율로 묘사되니까요.


암튼, 두 사람의 '방식'은 매우 다릅니다.

하나는 돈키호테처럼 정의를 실천하려고 날뛰고,

하나는 알게 뭐냐는 식으로 회피하려고 하니까요.


은유적 표현이 많아서 좀 고심했는데

역시나 영국 지인이 해결해 주셨습니다.

그동안 도와 주신 데 대한 보답으로

영국 아마존을 통해서 제가 최애하는 독일 쵸콜릿을 보내드렸더니

"내 약점을 간파했구나, excellent 한 쵸콜릿 고맙다" 하셨습니다.

"제 약점도 같은 거에요"라고 답장을 보냈죠.

네, 전 매일 아이스크림이나 쵸콜릿을 먹습니다.^^


감독은 체코 뉴웨이브 출신인 Ivan Passer입니다.

TV 영화 <스탈린(1992)>을 만들었고,

체코에서 <소방수의 무도회> 각본을 쓴 분이군요.

오호~~이 분의 <Intimate Lighting>이 몹시 보고 싶네요.

갖고 계신 분은 자진신고 바랍니다.:)


링크 걸었습니다.



"위 출처는 커뮤니티 '씨네스트'입니다. http://cineaste.co.kr 이곳에 오시면 다양한 피드백과 관련 자료가 있습니다. 아울러 스크립트를 이용한 불펌을 금합니다.

그리고 타 사이트 업로더 여러분께도 간절히 부탁드립니다. 저작권 문제로 삭제되더라도 가급적이면 퍼가시는 것보다는 링크로 연결해 주시길 부탁드립니다. " 


 

Comments

4 영화는예술
제프 브리지스야 누구나 다 아는 배우인데, 저는 영화 터커가 생각보다 별로 였어요, 영화 터커에서 진중한 모습이 없고 실실 웃기나 하던데, 일단 이 영화는 우리나라에 상영된적은 없는거 같네요. 그래도 엄마님께서 올려주신거 보면 냉큼 다운은 받아야 할거 같아요. 감사합니다.
9 지혀니아빠
감사합니다
21 백두
감사합니다.
13 다솜땅
감사합니다.^^
7 소서러
이번에도 진심으로 감사의 말씀 전합니다.
익산 여행은 잘 다녀오셨나요?^^
예전에 한 블로거 분께서 이 영화가 간과되버리고 만 건 당대의
평가절하 때문이 아니라 짧았던 상영기간이 원인이였다는 의아했던 비화를 들려주셨는데
추가로 어느 정발된 서적에서 발췌하신 내용이라 들었는데 닫으셔서 이제는 알 길이..
나홀로 집에 시리즈 정도로만 익숙했던 존 허드의 파격변신을 숙고 끝에 볼 수 있게 되어서
기분이 참 좋습니다. 샤프한 미남 제프 브리지스의 <천국의 문><트론> 사이의 영화인 사실도 인상적인데
<대도적><펫 시티><마지막 영화관><아이스맨 코메스> 등 선구안도 돌아보니 참 끝내줬었네요.
약점 간파에 대한 소소한 에피소드에도 방긋 미소짓고 갑니다..ㅎㅎ 단 걸 좋아하시는군요, 저도요.^^
7 소서러
영화가 끝나자마자 저절로 나왔던 말... "진심.. 대단한 영화에 압도당했다..."
연이어 이번에도 좋은 영화 선사해주셔서 고맙습니다.
7 자강두천
감사합니다
15 거상
감사합니다~
6 Kiss2me
감사합니다
10 Harrum
잘 보겠습니다 ^^
37 범부
감사합니다.
8 cowboy
감사합니다.^^
30 보라™
수고하셨습니다^^
23 이야호
고맙습니다
10 hanbom
감사합니다
26 불량아이
감사합니다.
2 틸맨
감사합니다
3 아자니
감사합니다
13 스눞
201번째 자막 감사합니다!
앞으로 제작 자막 spin number 카운트는 제가...! ㅋ

<소방수의 무도회> 각본가라면 기대를 크게 가져도 될 듯 합니다.
^_^
18 umma55
쑥스러버서 카운트 안 했어요~~^^
13 스눞
저는 노년의 제프 브리지스 하면 Crazy Heart
젊은날엔 Starman과 The Fabulous Baker Boys가.... ㅎ
18 umma55
Starman 함 봐야겠네요, 감사~
24 십이야월
감사합니다
S 인향
고맙습니다.
2 Nkay
감사합니다
S dreammaker
고맙습니다.
14 ReSNO1
고생하셨습니다. 고맙습니다. ^^
GIVE 3 MP 15 TylerDurden
고맙습니다
37 Daaak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