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의 화원 (Garden of Evil, 1954) Henry Hathaway

자막자료실

악의 화원 (Garden of Evil, 1954) Henry Hathaway

http://cineaste.co.kr/bbs/board.php?bo_table=psd_caption&wr_id=1308019

제가 좋아하는 영화라

기존 자막을 계속 다듬고 다듬다가

탈고만 수차례, 몇 개월이 걸렸네요...

(대사를 거의 외울지경... ㅠㅠ)


그래도 새로 얻은 블루레이에

맞춰 올려봅니다.


헨리 해서웨이 감독


게리 쿠퍼

리처드 위드마크

수전 헤이워드 주연의


악의 화원 입니다.



2e3a3515bbdc7306ce62fd6cebadd976_1565665569_4789.jpg


2e3a3515bbdc7306ce62fd6cebadd976_1565665568_9072.jpg




잘 아시다시피

이 영화는 정통 서부극이 아니라

멕켄나의 황금 같은 인디애나 존스(?) 모험극에 가깝죠.

그래서, 하나 하나 문제를 벗겨나가며 결국 종착지에서

결정적 선택을 해야만하는 전형적인 이야기 구조를 가집니다.

관객들은 살아있는 캐릭터의 연기와 스피디한 연출 속에

그들의 선택을 지켜 봅니다. 



2e3a3515bbdc7306ce62fd6cebadd976_1565665584_5982.jpg


2e3a3515bbdc7306ce62fd6cebadd976_1565665584_0999.jpg





배의 기관 고장으로 멕시코의 한 마을에

정박한 탑승객 4명에게 한 여인이 남편의 구조를 청하며

그들은 모두 위험한 모험 속으로 빠져드는데...


2e3a3515bbdc7306ce62fd6cebadd976_1565665585_0255.jpg


2e3a3515bbdc7306ce62fd6cebadd976_1565665568_3868.jpg


마지막 남은 세 사람의 선택은...?





2e3a3515bbdc7306ce62fd6cebadd976_1565665569_1814.jpg


홍보를 위해 촬영한 듯

실제 영화에선 보이지 않는 이 장면은 

수전의 이전 작품 로하이드(1951)와 너무 닮았네요.

(그녀는 백허그 뿌리치기 전문^^ )


2e3a3515bbdc7306ce62fd6cebadd976_1565665585_2682.jpg







2e3a3515bbdc7306ce62fd6cebadd976_1565665567_9086.jpg



2e3a3515bbdc7306ce62fd6cebadd976_1565665569_7282.jpg




PS:

애초에 Atilla 님의 자막이

좀 매끄럽지 못해 혼자만 소장하려

시작한 작업이 다시 볼 때마다 눈에 거슬려

계속 수정을 거듭하다 거의 35% 수정 작업이 되었네요.

아직도 흐름이 좀 부드럽지 못하나...

그래도, 좀 더 나은 (제 기준에...) 자막을 위해

용기를 내어, 이름을 올리고 포스팅해 봅니다.

(너나 잘해! 하시면 삭제 하겠습니다)


절대 저를 세우기 위한 작업이 아니며

매우 많은 시간과 공이 들었음을 부디 이해해 주시고

원 제작자님과 회원 님들 모두 깊은 양해를 바랍니다.

(자꾸 누군가가 떠오르네요...) 


릴은 블루레이 1080p 1.54 GB mp4

Sendanywhere 로 일주일 링크 합니다.

못 보신분, 다시 보실 분들께...

즐감 하시길 빕니다.^^





"위 출처는 커뮤니티 '씨네스트'입니다. http://cineaste.co.kr 이곳에 오시면 다양한 피드백과 관련 자료가 있습니다. 아울러 스크립트를 이용한 불펌을 금합니다.

그리고 타 사이트 업로더 여러분께도 간절히 부탁드립니다. 저작권 문제로 삭제되더라도 가급적이면 퍼가시는 것보다는 링크로 연결해 주시길 부탁드립니다. " 


 

Comments

감사합니다.
수고하셨습니다^^
GIVE 3 MP 35 범부
감사합니다.
고맙습니다
감사합니다
고맙습니다
Garden.of.Evil.1954.REMASTERED.1080p.BluRay.x264-SADPANDA
진짜 수고하셨습니다~ 줄리아노님의 혼신을 다한 작업에 감탄이 절로 나옵니다~ 정말 감사드려요^^
현재까지 본 헨리 해서웨이 감독 영화는 마릴린 먼로때문에 보게 된 <나아이가라> 한편뿐인데^^.. 앞으로 더 찾아봐겠네요~
고맙습니다.
헨리 해서웨이 작품 중에 잘 거론되지 않는 작품인데 덕분에 잘 봤습니다.
바닷가에서부터 시작해서 광산까지 이어지는 여정이 흥미롭네요.
헨리 해서웨이의 기묘한 테크니컬 컬러의 영화들은 묘한 향수를 불러일어킵니다^^
고맙습니다.
고맙습니다.
20 백두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