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스티 맨 (The Lusty Men, 1952) 황혼의 거장 니콜라스 레이 감독과 명배우 로버트 미첨의 조합작

자막자료실

러스티 맨 (The Lusty Men, 1952) 황혼의 거장 니콜라스 레이 감독과 명배우 로버트 미첨의 조합작

http://cineaste.co.kr/bbs/board.php?bo_table=psd_caption&wr_id=1298460

​어떤 분께서 요청 게시판에 이 작품 번역을 부탁하시는 글을 올려주셨는데 저 역시 좀 더 많은 분께서 눈길과 관심을 주셨으면 하는 마음으로 한번 올려봅니다^^


제가 좋아하고 지지하는, 미국의 숨겨진 보물 같은 거장 "니콜라스 레이" 감독과 명배우 로버트 미첨, 수잔 헤이워드​, 아서 케네디 등의 배우가 출연하는 113분 런닝타임의 52년도 드라마영화입니다. 부상을 입어 결국 자신의 베테랑급 로데오 선수 직업을 그만두고 유년의 추억이 담긴 고향으로 내려온 남자 "제프 맥클라우드"가 그 곳에서 한 부부를 만나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들을 다루고 있습니다. 조너선 로젠봄 평론가가 뽑은 가장 위대한 52년도 영화들 중 하나이자 미국에서도 "레이 감독에게 있어 자기반영적이고 쓸쓸한 수작" 혹은 "다큐멘터리 스타일을 겸비한 가장 뛰어난, 간과된 웨스턴 무비들 중 하나"로 격찬을 받은 작품이기도 합니다.. 


아직, 블루레이가 출시되지는 않았지만 대신에 1080p 고해상도 WEB 화질이 존재합니다. 레이 감독은 저주받은 작가로 사후 뒤늦은 명성을 얻고 한글자막들이 다수 만들어진 상태인데 <제시 제임스 스토리>(1957>,<비터 빅토리>(1957), <party girl>(1958)이나 70년대 노년에 만든 일부 실험영화들..아직 남아있는 미번역작들이 있는 상태입니다.


아래에 스틸 사진들이랑 포스터도 올려봅니다^^ 거칠고 정처없이 황량한 느낌을 깊이 전달하는 로데오 스포츠, 옛 전통에 대한 진한 향수와 인간의 내면을 잘 통찰하는 스타일의 레이 감독의 만남을 어떨지 궁금해지는 작품이네요.. 특히 고독한 사나이로 친숙한 로버트 미첨에 딱 어울리고 제격인 역할이라서 이번 작품에서도 우수한 연기를 만나 뵐 수 있을 것 같습니다.



c8908cca0e58f542398d8606930fa620_1563711207_8219.jpeg

c8908cca0e58f542398d8606930fa620_1563709677_5618.jpg
c8908cca0e58f542398d8606930fa620_1563709715_0858.jpg
c8908cca0e58f542398d8606930fa620_1563709726_6396.jpg
c8908cca0e58f542398d8606930fa620_1563709733_9537.jpg
c8908cca0e58f542398d8606930fa620_1563709766_1982.jpg
c8908cca0e58f542398d8606930fa620_1563709774_7805.jpg

 




"위 출처는 커뮤니티 '씨네스트'입니다. http://cineaste.co.kr 이곳에 오시면 다양한 피드백과 관련 자료가 있습니다. 아울러 스크립트를 이용한 불펌을 금합니다.

그리고 타 사이트 업로더 여러분께도 간절히 부탁드립니다. 저작권 문제로 삭제되더라도 가급적이면 퍼가시는 것보다는 링크로 연결해 주시길 부탁드립니다. " 


 

Comments

31 블랙이글
수고하셨습니다.^*^
12 dddsd
감사드립니다
10 해피데이
감사합니다
33 CaMillo
감사합니다.^^*
11 삿댓
<제시 제임스 스토리>는 한글 DVD가 나와있기는 합니다. 자막 상태는 잘 모르겠지만..
22 십리바우
감사합니다.
GIVE 5 MP 1 도락슬러
보물같은 귀한 고전명작 감사드림다~!  ^^
2 소서러
포인트 기부 감사드려요^^
1 헌팅부킹
감사합니다
31 Rookie
감사합니다
25 구름뫼
감사합니다
11 o지온o
감사합니다.
16 앵두봉봉
감사합니다
S 토마스모어
'서부의 유랑자' 라고도 알려진 영화인데 적극 지지합니다.
다만.... 무려 '1800줄이 넘는 분량' 이거 손대는 분은 정말 보살이십니다.
일반 마카로니 웨스터의 3배 분량이네요.
2 소서러
헉....ㅠㅠㅠㅠ 113분짜리 영화인데 대사가 1800줄까지 넘을 것이라곤 상상도 못했네요..;;
오늘 오전에 봤던 <자니 기타>도 생각했던 것보다 아니..엄청 대사가 많고
(스타일과 지향점은 당연히 다르지만) 타란티노급 입담에 비견되는 수준이라서 여기에 번역 참여하신 분..진짜 엄청 땀 흘리셨겠구나 싶었는데..
이 작품은 시적이고 대체로 과묵한 편일줄 알았는데..어쨌든 놀라운 사실이네요..
어쨌든, 자니 기타 (이 작품은 전반부만 최고라고 생각되는..)와 '실물보다 큰'만 제외하면 (평가가 많이 흔들렸던(..) 60년대 영화는 아직 본 게 없는 상태..) 레이 감독작은 전부 다 좋아해서 다른 영화도 빨리 보고 싶네요.^^...ㅠㅠㅠ
19 스피리투스
고맙습니다
21 이야호
고맙습니다
GIVE 3 MP S 푸른강산하
감사합니다.^^*
2 소서러
기부 감사드립니다^^
28 보라™
수고하셨습니다^^
21 십이야월
감사합니다
25 불량아이
감사합니다
10 암수
이작품은 말이 필요엄는 걸작이더군요...레이 감독의 최전성기라면 50년대라고 할 수 있는데 상기에 말씀하신 미번역작 외에 "애버글레이즈에 부는 바람(58)도 꼭 보고 싶은 미번역작입니다..
2 소서러
<애버글레이즈에 부는 바람>....간단히 정보를 찾아보니 크리스토퍼 플러머와의 조합작이자 그의 작품세계에 있어서 이색적인 조류학자 이야기군요^^ 어떤 내용일지 궁금해지는 작품이네요. 심지어, <파티 걸>과 함께 그 해 조너선 로젠봄 평론가가 선정한 최고의 영화이기도 하네요~ 레이 감독의 숨겨진 수작들이 번역과 블루레이 출시들로 더 활성화되었으면 좋겠습니다^^
S 주디스
수고하셨습니다.^*^
31 백마
감사합니다^^
S 인향
고맙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