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고 만을 기다리는 몇편들 중에서...

자막제작자포럼

탈고 만을 기다리는 몇편들 중에서...

S 줄리아노 16 423

정말 정신없이 바빴던 몇달 새

많은 일들이 있었네요...


엄청났던 일거리들 속에

가족들이 돌아오고, 친지들 인사에

집안을 정리하고, 녀석 학교입학 준비(책상, 침대, 컴...)

각종 건강검진, 신고 및 면허 서류정리

자동차 검사와 리콜, 보험 은행 정리까지...

(이게 사실 가장의 일이죠, 끙...)


그 와중에

Raid 5 스토리지 20 TB까지 홀랑 날아가서

포렌직 업체에서 한달 동안 복구까지... 엉엉

이제야, 외출했던 정신이 좀 돌아오네요.


그동안, 눈을 비비며 한 줄씩이라도

쓰고 잠이 들었던 작업들 약 스무 편이 탈고만 남았네요.

(원래, 한꺼번에 여러편을 시작해서 이쪽저쪽 작업하는 스타일이라)

이제, 시간 여유가 좀 생겨서

틈틈이 포스팅하려 합니다.

그 중에서 3편 입니다.



the Spiral Staircase (1946) Robert Siodmak


뛰어난 심리 스릴러 물입니다 

https://www.imdb.com/title/tt0038975/?ref_=rvi_tt


7065c76df87f1920707332c6e8ba5207_1551886259_4469.jpg





House of Strangers (1949) Joseph L. Mankiewicz

 

배우들의 연기들이 불을 뿜는군요

https://www.imdb.com/title/tt0041487/?ref_=nv_sr_1


7065c76df87f1920707332c6e8ba5207_1551886259_6749.jpg

 

 



Ice Cold in Alex (1958) J. Lee Thompson


마음까지 찡해지는 전쟁 걸작입니다

https://www.imdb.com/title/tt0053935/?ref_=nv_sr_4


7065c76df87f1920707332c6e8ba5207_1551886259_5714.jpg


 



원하신 분들도

기대도 적을것 같지만

시간 나는대로 정리해서 올릴 예정이니

반가이 맞아주시고, 응원해 주세요.^^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Comments

S rayphie
생각보다 일찍 컴백하시네요.
3편 모두 기대하며 다운중입니다.
S 줄리아노
너무 이른가요? ㅎ
스토리지 복구가 완료되는 바람에...
6 o지온o
고생하셨어요.
S 줄리아노
자막 작업이 젤 덜 고생였어요... ㅠㅠ
10 에버렛
<낯선 자들의 집> 기다리고 있겠습니다..

Congratulation! You win the 25 Lucky Point!

S 줄리아노
제목이 낯선 자, 타인, 이방인... 고민중인데
뜻으론 "가족이 아닌 남"이 제일 맞는듯...
하지만, 영화내의 언급에선 "이방인" 밖엔
다 어색하네요... ㅠㅠ
낯선자들의 집은 영화 내용으로 보면 어울리지 않고(낯선자는 생판 모르는 자 라는 의미가 강하니까요)
타인의 집이 영화 내용으로는 가장 어울립니다.  타인이란 모르는 사람이 아니라 나와 상관없는 자 라는 의미니까요.
네이버나 출시제는 '이방인의 집'이라고 보편적으로 제목이 되어 있지만 저는 타인의 집을 선호합니다.
노래가사도 헤어지고 남이 된 사람을 '타인'이라고 많이 표현하니까요.

우리 헤어졌으니 이젠 타인이야 -> 이런 표현은 가능하지만
우리 헤어졌으니 이젠 낯선자야 -> 어색하잖아요.

형제간에 낯선자 라기 보다는 타인, 이방인이 더 적절하지요.

여기서 Stranger 라는 것은 형제간에 거의 남처럼 된 것을 의미하니까요.  타인이 가장 정확한 의역이고
이방인은 그럭저럭 의미는 맞고 낯선자는 우리말의 의미로 볼때 오역이지요.

이방인은 '반갑지 않은 불청객'을 의미하기도 하니까 이방인의 집도 나름 어울리긴 하지요.
S 시간의항해
개인적으론 미처 못 본 J. 리 톰슨의 영화가 기대가 되네요.
맨키비츠의 영화는 오래 전에 [타인의 집]이란 제목으로 봤던 기억이 나네요.
3 따띠
시오드막과 멘케비츠의 필름 느와르와 제이 리 톰슨의 전쟁영화군요 마지막 톰슨 영화는 보질 못해서 기대가 됩니다
시오드막의 필름 느와르면 아무리 못해도 준수한 작품들이고 멘케비츠 작품은 보긴 봤는데 극장이었는지 아니면 집이었는지
잘 기억이 안 나네요 아무튼 저 영화도 흥미로운 구석이 많긴 하죠 나중에 웨스턴  부러진 창으로 리메이크 되기도 했고요
이번에도 미리 감사드리고 미세먼지 심한 날씨인데 건강 유의하십시요
27 슐츠
아이스 콜드 인 알렉스가 눈에 딱 들어오네요^^
바쁘신 와중에도 꾸준히 좋은 작품 작업 많이 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줄리아노님^^
S nonorhc
하드 날리면 마음 아프죠.. 고생하셨습니다
세 편 다 기대되지만 특히 맨 마지막 영화 엄청 기대됩니다
좋은영화 많이 소개해주셔서 감사합니다
기대중입니다. 너무 좋은 포스팅이네여 두근두근
House of Strangers (1949) Joseph L. Mankiewicz​
꼭 보고싶네여
10 암수
고대 또 고대하고 있겠습니다..
시오드맥의 나선계단은 제개인적으론 봤고.. "이방인의 집" 요작품은 첨듣네요..멘케비츠 작품이니 뭐 퀄리티야 물어보나 마나이니 기대가 큽니다..
리 톰슨의 아이스 콜드 인 알렉스는 수년째 리스트에 올려놓고 이제나 저제나 고대하던 작품입니다...
마음 차분하게 기다리고 있겠습니다... 감솨합니다~~~
저도 정말 두근두근 해집니다!
브루스터 맥클라우드도 요번에 다시 보면서 그런 생각을 했습니다.
줄리아노님 정도의 실력자 분이 만들어주셔서..
영화 입장에서도 참 다행이라는...^^
언제나 응원드리고 항상 존경합니다.
다른 자막들도 계속 기대하고 있겠습니다
앞 두 편은 이미 오래전에 출시가 된 작품이라서 아쉽지만
Ice Cold in Alex 는 아직 접하지 못한 작품이라서 매우 기대가 됩니다.
감독이나, 배우들이나 한창때 찍은 작품이기도 하고.
본문과 댓글만  봐도 엄청난  고수분들이 많군요.
모두 영화 전공자이거나, 관련 직업 아니신가 의심까지 듭니다!

고생 많으셨고 감사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