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덧, 그 12월이 되었군요...

자막제작자포럼

어느덧, 그 12월이 되었군요...

S 줄리아노 31 921

이제, 그 12월이군요..


사실, 전 그간 사정상 혼자 지내왔습니다.

(혼밥도 혼술도 괜찮아... 라고 말하시는 분들께

전 감히 제정신 아니라고 말씀드리고 싶네요... ㅠ)


이제 12월 제게도

그리운 가족들이 돌아옵니다.


3년 반동안 영화들 속에서

200편에 육박하는 자막 작업과 함께

(거의 일주일에 한 편 꼴이네요)

많이 고민하고, 행복해 왔었습니다.

모두 여러분들 덕택이지요.


이제는, 가장으로서의

자리로 돌아가야 할겁니다.

그동안, 저의 자막에 관심 가져주신 많은 분들께

꼭 감사를 전하고 싶습니다.


범부님, 보라™님, Rookie님, 이야호님, 구름뫼님, CaMillo님, 블랙이글님, 푸른강산하님, rayphie님, 시간의항해님, 스피리투스님, 영화이야기님, 궁금맨님, FreeStyle님, 영화여행님,

십리바우님, Barbarian님, 마른가지님, cora님, 최대포님, 삿댓님, 폴리오님, 맨발여행님, 티거님, zeroG님, 반딧불이님, MacCyber님, 불량아이님, Mary님, 신동휘님, 前中後님,

Daaak님, 범쇠님, riverpitt님, 스눞님, TylerDurden님, 헤로도토스님, 디워님, 고릴라10님, iratemotor님, 나무꾼선배님, 블루와인님, 비브라토님, 소맥님, 본 시리즈님, 큰바구님, 빠캉님,

거상님, nonorhc님, 금옥님, 딸기산도님, 가일123님, kuku님, 까치와엄지님, GuyPearce님, 靑山님, 자막을님, 바투심슨님, 따띠님, II레온님, Cannabiss님, 데블님, D295님, 막된장님,

진트님, RainBow님, 하루24님, dddsd님, 하루방님, Darktemplar님, 하얀벽돌님, kuku님, 자막줭님, Cinephile님, 하이패스님, Wikid님, 조한우님, pluto님, 실룩이님... (빠진분이 없기를)

그리고

컷과송님, 슐츠님...

​umma55님, 토마스모어님, 再會님께 감사드립니다.


저 또한 많은 덕을 보았던

다른 자막 제작자 분들께도

마음속 깊은 감사와 경의를 표합니다.

모두들 건강하시고 행복하세요.^^



PS:

이젠 새로운 고전 영화 작업자

분들도 계셔서 든든합니다. 다만...

저쪽 자료실이 썰렁해질까봐 맘이 쓰이네요.


탈고 중인 10여편 작업들은

모두 12월 중에 포스팅하려 합니다.


간간이 여러분들 다시뵐수 있기를...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Comments

S 반딧불이™
줄리아노님이 남기신 글을 보며 저 역시 공감하고 있습니다. ^^;
언제나 항상 건강하시고, 2019년에는 가족분들 모두 행복하시길 기원드립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