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경래 난 모티브 ‘조선 삼총사’ 무대에

뉴스

홍경래 난 모티브 ‘조선 삼총사’ 무대에

세종문화회관 산하 7개 예술단
9월 24∼26일 통합 공연 나서

세종문화회관은 다음 달 24일부터 26일까지 산하 예술단 통합공연 ‘조선 삼총사(우리가 꿈꾸는 세상·사진)’를 대극장 무대에 올린다고 11일 밝혔다. 이 무대에는 서울시국악관현악단, 서울시무용단, 서울시뮤지컬단 등 세종 산하 7개 예술단이 참여한다.

한진섭 서울시뮤지컬단 단장이 연출을 맡으며 정혜진 서울시무용단장이 무용 안무를, 안무가 서병구가 뮤지컬 안무를 담당한다. 2012년 한국연극대상 등을 받은 이미경 극작가가 대본을 썼고, 뮤지컬 ‘그날들’ ‘피맛골 연가’의 장소영 작곡가가 음악감독을 맡았다.

뮤지컬은 동학농민운동에 앞서 1811년(순조 11년)에 일어났던, 홍경래의 난을 배경으로 당시 세도정치와 삼정 문란에 맞서 자신의 안위보다 세상을 구하는데 무게를 두었던 사람들 이야기를 그린다.

주인공 김선달 역은 허도영이, 홍경래 역은 한일경이, 조진수 역은 김범준이 각각 연기한다. 이들 세 배우는 모두 서울시뮤지컬단 소속이다. 세종문화회관은 공연에 앞서 이달 24일 오후 7시30분 네이버 TV를 통해 주요 넘버(노래)를 생중계로 소개하는 쇼케이스를 진행한다.

 

박성준 기자 alex@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 Comments
29 CiNePhIlE 08.14 03:27  
29 CiNePhIlE 08.14 03:27  

'; (function(d,a,b,l,e,_) { if(d[b]&&d[b].q)return;d[b]=function(){(d[b].q=d[b].q||[]).push(arguments)};e=a.createElement(l); e.async=1;e.charset='utf-8';e.src='//static.dable.io/dist/plugin.min.js'; _=a.getElementsByTagName(l)[0];_.parentNode.insertBefore(e,_); })(window,document,'dable','script'); dable('setService', 'cineaste.co.kr'); dable('sendLogOnce'); dable('renderWidget', 'dablewidget_Pl1Pry7E', {ignore_items: true}); /* Dable 게시판상단_970*90 위젯 종료/ 문의 http://dable.io */ } } var CriteoAdUnits = { "placements": [{ "slotid": criteoSlotId, "zoneid": criteoZoneId }]}; window.Criteo = window.Criteo || {}; window.Criteo.events = window.Criteo.events || []; var processCdbBid = function() { var bids = Criteo.GetBidsForAdUnit(criteoSlotId); if (bids.length > 0) { var bidFound = bids[0]; Criteo.RenderAd({ bidId: bidFound.id, containerId: bidFound.impressionId }); } else { passback(); } }; Criteo.events.push(function() { Criteo.RequestBids(CriteoAdUnits, processCdbBid, 200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