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을 넘는 녀석들' 2차 세계대전 원자폭탄 출발지 공개... 전현무→김혜윤 '동공 지진'

뉴스

'선을 넘는 녀석들' 2차 세계대전 원자폭탄 출발지 공개... 전현무→김혜윤 &#…

'선을 넘는 녀석들' 말로만 듣던 2차 세계대전 원자폭탄 출발지를 찾는다.

iMBC 연예뉴스 사진

5일 방송되는 MBC '선을 넘는 녀석들-리턴즈' 45회에서는 세계사 속 한국사를 배우는 특급 배움 여행이 계속된다. 설민석-전현무-김종민-유병재-김혜윤은 원폭 투하 폭격기 B-29의 출발지로 알려진 ‘티니안 섬’에서, 일본 제국주의의 끝을 알린 원자폭탄 투하 뒷이야기를 생생하게 전한다.

이날 ‘선녀들’은 ‘노스필드 활주로’에 도착했다. 상당한 길이의 활주로에 놀란 ‘선녀들’은 그 안에 숨겨진 이야기에 더 충격을 받았다고 한다. 바로 이 활주로가 일제에 의해 강제 동원된 한인들이 폭격의 위협 속 맨손으로 만들어낸 활주로라는 것이었다.

이 활주로는 이후 일본을 초토화시킨 원자폭탄을 실은 폭격기가 날개를 편 곳으로 활용됐다고. ‘선녀들’은 원자폭탄을 실제로 적재했던 장소까지 갔다. 히로시마, 나가사키로 각각 떨어진 원자폭탄은 단 한발로 도시 전체를 초토화시켰다고. 각각 10만, 7만여 명이 사망자가 발생했다고 한다.

‘선녀들’은 실제 원자폭탄이 이곳에 있었다는 생각에 말을 잇지 못한 채 동공 지진을 일으켰다는 후문이다. 김혜윤은 어릴 때 다큐멘터리에서 본 원자폭탄 투하 영상을 아직도 잊지 못한다 고백하며 눈길을 끌기도 했다. 어린 혜윤에게 잊지 못할 충격을 안긴 원자폭탄의 위력은 과연 어느 정도였던 것일까.

인류 최악의 살상 무기 원자폭탄은 어떻게 탄생하게 됐는지, 또 이 폭탄 하나가 어떻게 세계 역사를 바꿨는지, 이 과정에서 역사가 바뀔뻔한 순간은 없었는지, 2차 세계대전 원자폭탄 투하의 숨겨진 뒷이야기가 공개될 MBC '선을 넘는 녀석들-리턴즈' 45회는 오늘(5일) 밤 9시 10분 방송된다.

iMBC 백아영 | 사진제공 MBC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

0 Comments

'; (function(d,a,b,l,e,_) { if(d[b]&&d[b].q)return;d[b]=function(){(d[b].q=d[b].q||[]).push(arguments)};e=a.createElement(l); e.async=1;e.charset='utf-8';e.src='//static.dable.io/dist/plugin.min.js'; _=a.getElementsByTagName(l)[0];_.parentNode.insertBefore(e,_); })(window,document,'dable','script'); dable('setService', 'cineaste.co.kr'); dable('sendLogOnce'); dable('renderWidget', 'dablewidget_Pl1Pry7E', {ignore_items: true}); /* Dable 게시판상단_970*90 위젯 종료/ 문의 http://dable.io */ } } var CriteoAdUnits = { "placements": [{ "slotid": criteoSlotId, "zoneid": criteoZoneId }]}; window.Criteo = window.Criteo || {}; window.Criteo.events = window.Criteo.events || []; var processCdbBid = function() { var bids = Criteo.GetBidsForAdUnit(criteoSlotId); if (bids.length > 0) { var bidFound = bids[0]; Criteo.RenderAd({ bidId: bidFound.id, containerId: bidFound.impressionId }); } else { passback(); } }; Criteo.events.push(function() { Criteo.RequestBids(CriteoAdUnits, processCdbBid, 200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