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걸캅스’ 각종 논란에도 손익분기점 150만 돌파

뉴스

‘걸캅스’ 각종 논란에도 손익분기점 150만 돌파

영화 ‘걸캅스’ 공식포스터, 사진제공|CJ엔터테인먼트

영화 ‘걸캅스’ 공식포스터, 사진제공|CJ엔터테인먼트

영화 <걸캅스>(감독 정다원)가 각종 논란에도 손익분기점 150만 고지를 넘어섰다.

27일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 입장권 통합전산망 집계 결과 <걸캅스>는 개봉 3주차인 26일 6만 548명이 관람, 누적 관객수 153만8188명을 기록하며 손익분기점인 150만명을 돌파했다.

<걸캅스>는 우리 사회에 만연한 신종 디지털 성범죄 사건을 일망타진하기 위해 나선 여성 콤비의 활약을 그린 작품이다. 개봉 전 젠더 논란에 휩싸여 도마 위에 오르기도 했지만, ‘영혼 보내기’ 등 새로운 문화 현상에 힘입어 꾸준히 관객을 동원했다.

48번째 영화 <걸캅스>로 스크린 첫 주연에 도전한 라미란은 지금까지 47편의 영화와 29편의 드라마를 통해 탄탄하게 다져온 연기 내공을 아낌 없이 발산하며 주연배우로서 흥행 파워를 입증하는데 성공했다.

한편 <걸캅스>의 해외 판매 역시 활발하게 이루어져 지난 17일 북미에서 개봉한 데 이어 일본, 대만, 홍콩, 브루나이, 필리핀, 베트남, 인도네시아 등에서도 개봉을 앞두고 있다.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