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택시기사·경찰관 뺨 때리고 깨문 한지선 비판 여론→출연 드라마 하차 요구 빗발

뉴스

[종합] 택시기사·경찰관 뺨 때리고 깨문 한지선 비판 여론→출연 드라마 하차 요구 빗발

한지선의 폭행 사건이 뒤늦게 알려지자 그가 출연 중인 작품의 하차 요구가 이어지고 있다. 소속사 제공

한지선의 폭행 사건이 뒤늦게 알려지자 그가 출연 중인 작품의 하차 요구가 이어지고 있다. 소속사 제공

배우 한지선(25)이 폭행 사건을 일으킨 사실이 뒤늦게 알려지자 하차 요구가 빗발치고 있다.

23일 채널A에 따르면 한지선은 지난해 9월 술에 취한 상태로 다짜고짜 택시에 조수석에 올라다 자신이 원하는 곳으로 가지 않는다며 60대 택시기사의 빰을 때렸다. 이 과정에서 한지선은 뒷자석에 있던 승객의 팔을 할퀴기도 했다.

한지선은 경찰관도 폭행했다. 그는 자신을 연행한 경찰관의 뺨을 수차례 때렸고 다른 경찰관의 팔을 물었으며 다리를 걷어차기도 했다. 결국 폭행을 비롯해 공무집행방해 혐의까지 더해져 한지선은 벌금 500만원에 집행유예 1년을 선고받았다.

한지선은 사건 발생 8개월이 지나도록 피해자에게 사과 한마디도 하지 않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러한 사실이 언론의 보도로 뒤늦게 알려지자 소속사는 잘못을 인정했다.

한지선의 소속사 제이와이드 컴퍼니는 23일 “한지선은 사건 경위를 떠나 어떠한 변명의 여지 없이 자신의 잘못을 인정하고 뉘우치며 깊이 반성하고 있다”며 “다시는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내부적으로 개선의 필요성을 느끼고 임직원들과 함께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초면에 사랑합니다’ 시청자 게시판에는 한지선의 하차 요구가 빗발치고 있다. 홈페이지 캡처

‘초면에 사랑합니다’ 시청자 게시판에는 한지선의 하차 요구가 빗발치고 있다. 홈페이지 캡처

대중들은 소속사의 사과에 공감을 표하지 못하고 있다. 8개월 동안 피해자에 대한 사과는 물론 어떠한 자숙 없이 활동을 지속해왔고, 책임 없는 사과라는 비판이다. 결국 그가 현재 출연 중인 SBS 월화 드라마 <초면에 사랑합니다>의 하차 요구가 빗발치고 있다.

<초면에 사랑합니다> 시청자 게시판에는 한지선의 하차를 요구하는 시청자들의 게시물이 이어지고 있다. 나아가 출연자에 대한 부족한 검증을 비판하며 제작진의 사과 요구도 나오고 있다.

SBS 관계자는 “작품의 출연 중인 한지선의 폭행 사건 보도를 접했다”며 “사건과 관련해 내부적으로 논의 중에 있으며 결정되는 대로 입장을 전할 것”이라고 말했다.



3 Comments
22 시네시민 05.24 08:42  
에휴~
S 맨발여행 05.24 03:38  
리틀 김지수...--;
12 gaeul 05.24 03:31  
연예인 은퇴해야겠네
다른 직업 찾아야 할 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