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의 달인’ 제작진, 조작 방송 논란 사과…재반박 의견도 이어져

뉴스

‘생활의 달인’ 제작진, 조작 방송 논란 사과…재반박 의견도 이어져

‘생활의 달인’ 제작진이 프로그램 조작 논란에 사과했다. SBS 방송 화면 캡처

‘생활의 달인’ 제작진이 프로그램 조작 논란에 사과했다. SBS 방송 화면 캡처

SBS 교양 프로그램 <생활의 달인> 제작진이 조작 방송 논란에 사과했다.

<생활의 달인> 제작진은 지난 22일 홈페이지 시청자 게시판에 공지를 띄우고 “13일 방송된 ‘막국수 달인’ 편에 대한 시청자들의 엄중한 지적을 겸허히 받아들이고 앞으로의 방송 제작에 더욱 신중을 가하는 계기로 삼겠다”고 밝혔다.

제작진은 “해당 식당은 같은 장소에서 41년간 영업이 이뤄진 곳으로 처음에는 금번 출연자가 아닌 창업주 할머니가 운영하던 곳”이라며 “후에 할머니가 몸이 아프셔서 아들이 운영을 이어받았고 2009년부터 이번에 방송에 출연한 분이 합류해 함께 막국수를 만들었다”고 했다.

이어 “출연자는 2016년 5월 해당 가게를 인수 받았고, 아드님은 원주 시내로 이전해 새로운 가게를 열었다”며 “이에 방송에 ‘40년된 집’이라고 소개함으로써 출연자가 40년간 운영해 온 것이라는 오해를 불러일으키게 해 혼란을 드린점 사과드린다”고 했다.

또한 제작진은 “다만 출연자는 할머니가 가게에 일하기 이전부터 막국수를 만들어왔고 그 경력이 40년에 이른다고 한다”고 해명했다.

마지막으로 “이 모든 내용을 방송에 다 담았어야 했지만 제한된 방송 시간 상 충분한 설명이 이뤄지지 못했으며 ‘은둔 식달’ 코너 특성상 사전 취재가 충분하지 못한 한계가 있어 일부 내용은 제작진도 방송 이후 인지하게 됐다”고 했다.

이에 한 누리꾼은 제작진의 해명을 다시 반박하기도 했다. △41년 동안 영업이 되지 않았으며 △출연자가 2009년부터 함께 막국수를 만든 것이 아닌 주방에서 일한 점 △출연자가 할머니 가게에서 일하기 전부터 막국수를 만들었다고 하는데 주방에서 일한 것은 막국수집 경력으로 인정할 수 없는 점 △방송에 나온 레시피도 콘셉트일 뿐인 점 △3~4년 전 인수 받아 5명에게 비법 전수도 거짓이라고 제작진의 주장을 조목조목 되짚었다.

그러면서 “제대로된 검증 없이 공중파 탄 뒤 문 닫기 일보직전 식당을 특별한 레시피로 현혹시켜 동네가 주차 지옥됐다”면서 “전 국민은 속여도 동네 주민은 못 속인다”고 적었다.

앞서 <생활의 달인> 13일 방송된 ‘동치미 막국수 달인’을 소개했지만 해당 방송이 조작이라는 시청자들의 의견이 이어졌다.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