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장기각 후 체육관 찾은 승리에 누리꾼 분노 “불구속이 언제부터 무죄냐”

뉴스

영장기각 후 체육관 찾은 승리에 누리꾼 분노 “불구속이 언제부터 무죄냐”

구속영장이 기각된 가수 승리가 14일 밤 서울 중랑경찰서를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구속영장이 기각된 가수 승리가 14일 밤 서울 중랑경찰서를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뻔뻔함’일까 ‘당당함’일까.

구속영장이 기각 된 후 빅뱅 출신 승리가 포착된 곳은 다름 아닌 체육관이었다.

아시아투데이는 16일 승리가 수갑을 푼 지 24시간이 지나지 않아 서울의 한 체육관을 찾아 운동을 즐겼으며, 오후 10시 30분쯤 운동을 마치고 마중 나온 검은색 세단 차량을 타고 체육관을 빠져나갔다고 보도했다.

공개된 사진 속 승리는 도복을 입고 땀을 흘리며 운동을 하고 있거나, 화려한 무늬의 바람막이에 검은색 캡 모자를 쓰고 계단을 내려오고 있다.

이를 본 누리꾼은 “승리가 승리했다” “불구속이 언제부터 무죄였나” “유전무죄 무전유죄” “스스로는 상황 종료라고 생각하고 있다는 행동에 소름끼친다” “승리한테는 죄책감 같은 건 아예 없었다는 걸 인증하는 사진이다” 등의 분노를 쏟아냈다.

SBS 방송화면 갈무리

SBS 방송화면 갈무리

앞서 서울중앙지법 신종열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지난 14일 클럽 버닝썬 자금을 횡령하고 성매매를 알선한 혐의를 받는 승리에 대한 구속영장을 기각했다. 신 부장판사는 “유리홀딩스 및 버닝썬 법인의 법적 성격, 주주 구성, 자금 인출 경위, 자금 사용처 등에 비춰 형사책임의 유무와 범위에 관한 다툼의 여지가 있다”며 횡령 혐의와 관련해 영장을 기각한 이유를 설명했다.

이어 나머지 혐의에 대해서도 “혐의 내용 및 소명 정도, 피의자의 관여 범위, 피의자 신문을 포함한 수사 경과, 그동안 수집된 증거자료 등에 비춰 증거인멸 등과 같은 구속 사유를 인정하기 어렵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영장실질심사 후 유치장에서 대기 중이던 승리는 이날 오후 10시 40분쯤 집으로 귀가했다.

한편, 승리는 2015년 일본인 사업가에게 성접대를 한 혐의(성매매 알선), 같은 해 직접 성매수를 한 혐의(성매매), 강남 클럽 ‘버닝썬’ 자금을 횡령한 혐의(업무상 횡령), 유흥주점을 일반음식점으로 신고한 혐의(식품위생법 위반) 등 크게 4가지 혐의를 받는다.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