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옹알스’ 차인표 감독, “이렇게 선보일 수 있게 돼 다행”

뉴스

‘옹알스’ 차인표 감독, “이렇게 선보일 수 있게 돼 다행”

‘옹알스’ 차인표 감독, “이렇게 선보일 수 있게 돼 다행”

16일 서울 건대입구 롯데시네마에서 열린 영화 <옹알스> 언론시사회에 차인표 감독·전혜림 감독과 옹알스 멤버 조수원·채경선·조준우·최기섭·하박·이경섭·최진영이 참석했다.

차인표 감독은 “옹알스를 10여 년 전에 봉사활동에서 만나서 공연을 보고 팬이 됐다. 흥미로웠던 것은, 주류 방송에서 밀려나서 설 자리가 없었던 분들인데 그럼에도 불구하고 해외로 눈을 돌려서 도전을 하고 있었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차 감독은 “어려운 환경에 있으면서도 도전하는 것을 높이 사서, 다큐멘터리를 만들게 됐다”고 말했다.

차인표 감독은 “영화를 기획하고 편집하는 일을 했다. 촬영할 때는 이게 영화로 만들어지고, 상영할 수 있을까 끊임없이 되뇌었는데 이렇게 선보일 수 있게 돼 다행”이라고 소감을 말했다.

함께 연출을 맡은 전혜림 감독은 “극 영화와는 다르게 객관성을 유지하면서 작업해야한다는 것이 어려웠다. 극 영화는 감독의 주관이 마음껏 들어가도 괜찮지만 다큐멘터리 장르는 그러면 안 될 것 같다”고 말했다.

전 감독은 “공동 연출자인 선배님도 있어서, 선배님과 의견을 맞춰가는 어려움이 있었다. 전체적으로는 즐겁게 작업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옹알스>는 12년간 21개국 46개 도시에서 한국의 코미디를 알린 넌버벌 코미디팀 옹알스의 미국 라스베가스 도전기를 그린 다쿠멘터리 영화다. 차인표, 전혜림 감독이 연출을 공동으로 맡았다.

옹알스 리더 조수원은 <옹알스>로 전주국제영화제에 참석한 경험에 대해 “레드카펫을 걸어갈 일이 흔치 않다. 초청도 감사한데 그곳 을 걷게 되니 꿈만 같았다”고 말했다.

조수원은 또 혈액암 투병 사실을 말하며 “하루하루가 소중했다. 아직 몸 안에 이 친구가 있는지 없는지 모르지만, 매일 긴장속에 살고 있다 아침에 눈 떴을 때, 자기 전에 감사하다. 또 전주영화제에서 무탈하게 고열이나 아픈 것 없이 너무 행복하게 소화한 것만으로도 행복했다”고 말했다.

최진영도 “옹알스 역시 영화에서처럼 계속 도전할 테니 계속 관심 가져주시면 감사하겠다”고 말했다.

최기섭은 “우리의 일상이기 때문에 영화를 보더라도 눈물이 나오지 않을 줄 알았는데 눈물이 났다”고 말했다.

최기섭은 또 “수원이 투병을 보면서도 마음이 아팠다. 하지만 조수원이라는 리더 때문에 우리가 지금까지 똘똘 뭉칠 수 있었던 것 같다. 그런 것을 감독님이 진솔하게 담아주신 것 같아 감사 인사를 전하고 싶다”고 말했다.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