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할담비’ 지병수 할아버지 양아들의 걱정 “아버지는 댓글 못 보시지만···”

뉴스

‘할담비’ 지병수 할아버지 양아들의 걱정 “아버지는 댓글 못 보시지만···”

KBS 방송 캡처.

KBS 방송 캡처.

‘할담비’ 지병수 할아버지의 양아들이 방송에서 공개됐다.

16일 방송된 KBS1 <인간극장-할담비는 미쳤어>에서는 지병수 할아버지 양아들이 모습을 드러냈다.

이날 방송에서는 지병수 할아버지가 양아들 집을 찾았다. 20년 째 부자의 인연을 이어온 양아들 홍민기씨는 근황에 대한 대화를 나눴고 바쁜 스케줄로 고생하는 아버지를 걱정했다.

양아들은 “본인이 좋아서 노래하는 건 좋은데 여기저기 매스컴을 타다 보면 우리나라 사람들은 좋은 일에도 욕하는 사람 많지 않나. 아버지는 댓글을 못 보시지만, 어쩌다 보게 되면 저도 기분이 안 좋다”며 악플을 우려했다.

이날 방송에선 지병수 할아버지에게 두 명의 양아들이 있다는 사실도 전했다. 그는 미혼에도 불구, 자식에 대한 바람이 컸다.

이날 지병수 할아버지는 첫째 양아들 집에 찾아가 설거지를 하기도 했다. 그는 “며느리가 일하느라 바빠 집안일 손대지 말라 했다. 요즘 내가 안 왔더니 자기가 다 한 것 같다”고 말했다.

손자는 “아빠랑 저만 <전국노래자랑>을 봤는데 사람들이 많이 웃어주셔서 좋더라. 다른 방송에서 할아버지가 실수할까봐 긴장된다”고 말하며 할아버지에 대한 사랑을 드러냈다.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