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끝까지 가겠다”…‘버닝썬 게이트’ 최초 고발자 김상교 어머니, 심경 고백

뉴스

“끝까지 가겠다”…‘버닝썬 게이트’ 최초 고발자 김상교 어머니, 심경 고백

이른바 ‘버닝썬 게이트’를 최초 고발한 김상교 씨. 권도현 기자

이른바 ‘버닝썬 게이트’를 최초 고발한 김상교 씨. 권도현 기자

이른바 ‘버닝썬 게이트’ 최초 고발자 김상교 씨 어머니가 심경을 털어놨다.

15일 뉴스엔은 김상교 씨의 어머니 함미경 씨와의 단독 인터뷰를 보도했다. 함씨는 인터뷰를 진행하면서 자신의 이름만은 “꼭 실명으로 써 달라”고 부탁한 것으로 알려졌다.

함씨는 지난 6개월을 뒤돌아보며 “우리에겐 너무도 절박했지만 구구절절 늘어놓을 필요는 없다고 생각한다”며 “아들을 도와 할 수 있는 건 그때도 지금도 앞으로도 해 낼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그저 평범한 우리 모자(母子)가 저항하고 견뎌내기에 왜 힘겹지 않았겠느냐”면서도 “그러나 ‘끝까지 가겠다’는 의지를 다졌다”고 강조했다.

함씨는 “아들의 폭행 사건을 발단으로 클럽에 얽힌 여러 제보가 들어왔다”며 “‘물뽕’이라 불리는 약물에 노출돼 여성들이 무너지고 있다는 이야기를 접했을 때 너무 분노했다”고 말했다. 이어 “‘딸’과도 같은 여성들이다. 어떤 일이 있어도 끝까지 가야겠다고 생각했다”고 덧붙였다.

또 함씨는 “변호사 비용이 우리 가족에겐 만만찮은 액수인 건 사실”이라면서도 “이 돈을 들여 (버닝썬에서 벌어진) 기막힌 일들을 세상에 알리고 또 막을 수 있다면 이보다 의미 있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날 서울경찰청 광역수사대는 김상교를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공중밀집장소에서의 추행) 혐의를 적용해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김상교가 국가인권위원회에 진정한 것과 달리, 당시 경찰관은 김상교를 폭행하지 않았으며, 지구대 CCTV를 조작한 정황도 없다고 결론을 내린 것으로 전해졌다.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