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간특집 인터뷰] 세계를 삼킬 ‘괴물’ 몬스타엑스 “세 번째 월드투어, 떼창 기대돼요” ①

뉴스

[창간특집 인터뷰] 세계를 삼킬 ‘괴물’ 몬스타엑스 “세 번째 월드투어, 떼창 기대돼요” ①

‘스포츠경향’ 창간 14주년 인터뷰에 임한 그룹 몬스타엑스. 왼쪽 위부터 시계방향으로 민혁, 기현, 아이엠, 형원, 셔누, 주헌, 원호. 사진 스타쉽엔터테인먼트

‘스포츠경향’ 창간 14주년 인터뷰에 임한 그룹 몬스타엑스. 왼쪽 위부터 시계방향으로 민혁, 기현, 아이엠, 형원, 셔누, 주헌, 원호. 사진 스타쉽엔터테인먼트

5년 전 일곱 명의 소년이 모여 ‘몬스타엑스’라는 팀을 만든 것은 하나의 ‘행위’였다. 이들은 혹독한 서바이벌 프로그램을 거친 후 데뷔의 기회를 잡았고 2015년 데뷔곡 ‘무단침입’을 내놨다. 이것은 ‘사실’이었다. 일찍부터 단단한 세계관을 통해 하나로 뭉쳤고 시간과 양상은 다르지만 서로가 끈끈히 묶여있다는 것은 그들 음악의 일관된 주제였다. 거기에 전 세계의 팬들이 가담하기 시작했다. 이것은 ‘사건’이었다. 2017년부터 전 세계를 돌며 콘서트를 시작했고 그 햇수는 3년이 됐다. 세계의 톱가수들이 그들을 주목했고 K팝이 국경을 넘어 지구 곳곳을 물들이는 공습을 개시할 때 그들은 대열의 선두에 있었다. 그것은 ‘역사’였다.

행위가 모여 사실이 되고, 이것이 모여 사건이 된다. 사건이 모이면 역사가 되고 전설이 되며, 신화가 된다. 그룹 몬스타엑스는 짧지 않은 5년의 시간 동안 스스로의 발로 한 계단씩 또 다른 경지에 오르며 역사를 써가고 있다. 올해 또 다시 전 세계로 나아가는 그들의 발 앞에는 어떤 경치가 펼쳐질지 현재로는 알 수 없다. 하지만 길이 정해지지 않았다는 점, 그러나 그 목적지만은 분명한 그 모습이 청년의 그것과 닮아있다. 몬스타엑스의 여정은 역시 부푼 가슴으로 14년을 달린 ‘스포츠경향’과 비슷하다. 세 번째 월드투어 ‘위 아 히어(WE ARE HERE)’의 여정을 떠나기 직전인 그들을 만났다.

그룹 몬스타엑스. 사진 스타쉽엔터테인먼트

그룹 몬스타엑스. 사진 스타쉽엔터테인먼트

- 세 번째 월드투어에 앞서 한국과 일본에서의 공연을 마쳤다. 요즘 근황은 어떠한가?

셔누: “일본 공연을 마치고 에너지를 충전하면서 월드투어 일정을 준비 중이에요. 아무래도 투어가 얼마 남지 않았기 때문에 이를 위한 대비를 많이 하고 있어요. 멤버들끼리 음악과 무대에 대한 대화를 많이 하면서 아쉬운 부분이나 보완할 점들을 찾아서 보완하고 있습니다.”

기현: “보컬 연습을 많이 하고 있어요. 일정이 전 세계 다양한 도시를 방문해야 해서 보컬에 있어서나 체력에 있어서 힘을 많이 써야 하더라고요. 그래서 무대 위에서 최상의 컨디션을 보이기 위해 꾸준히 연습하고 있습니다. 팬 분들께 완벽한 무대를 보여드리고 싶어요.”

아이엠: “음악작업과 투어 연습을 하고 있습니다. 8월까지 쭉 투어를 하고 그 뒤로 9월에는 미국 라스베이거스 ‘아이하트 라디오 뮤직 페스티벌’이 예정돼 있어 준비를 열심히 하고 있습니다.”

- 지난 달 서울 공연을 시작으로 월드투어가 막을 올렸다. 서울에서의 소감과 이번 투어의 목표는?

원호: “투어 때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부분은 팬들과 눈을 맞추며 소통하는 겁니다. 팬들이 공연장을 오시는 이유는 저희와 소통하고 무대를 함께 즐기기 위해서라고 생각하기 때문에 그런 부분에서 노력하고 있어요. 서울 공연도 그렇게 하려고 했고, 다른 공연에서도 팬분들과 함께 하고 싶습니다.”

민혁: “서울 공연은 투어의 첫 단추이기도 하고 국내의 팬분들에게는 ‘잘 다녀오겠다’는 인사를 드리는 자리잖아요. 정말 좋은 무대로 그 마음을 표현하고 싶었어요. 서울 공연이 잘 끝나 투어에 대한 부담감도 조금은 내려놓을 수 있게 된 것 같아요.”

형원: “공연을 하면서 느끼는 건 감사함과 사랑이에요. 저희에게 너무 큰 사랑을 주시고 응원해주시는 모습을 보면 정말 큰 감동을 느끼게 되거든요. 이번 서울 공연도 그랬어요. 팬분들은 항상 노래해줘서 고맙다고, 사랑한다고 해주시는데 사실 그건 저희가 전해야 하는 말인 것 같아요.”

- 이번 월드투어가 지난 두 번과 다른 점은 무엇인가요? 그리고 이번 투어에서 꼭 해보고 싶은 것이 있다면?

셔누: “호주가 새롭게 추가돼 더욱 새로운 지역의 팬분들을 뵐 수 있다는 점이 다른 것 같아요. 무대로는 멤버들의 유닛 무대가 지난 월드투어보다 한층 새로워졌다고 생각해요. 자작곡 무대도, 퍼포먼스도 훨씬 업그레이드 된 것 같습니다.”

형원: “팬들과의 ‘떼창’을 해보고 싶어요. 국내가 아니다보니 떼창이 쉽지는 않겠지만 그래도 해외 팬분들이 저희 노래를 불러주시면 큰 감동이 오기도 하고 기억도 남더라고요. 그래서 이번에도 살짝 기대해보고 싶어요.”

아이엠: “시간이 된다면 최근 공개된 제 믹스테이프들의 곡을 짧게나마 들려드리고 싶어요. 아무래도 믹스테이프다 보니 보통 무대에서 보여드리기 어려운데 팬분들이 무대를 기대하셨거든요. 여건이 된다면 한 소절이라도 짧게 불러드릴 수 있다면 좋을 것 같아요.”

‘스포츠경향’ 창간 14주년 인터뷰에 임한 그룹 몬스타엑스. 왼쪽부터 형원, 아이엠, 민혁, 셔누, 원호, 기현, 주헌. 사진 스타쉽엔터테인먼트

‘스포츠경향’ 창간 14주년 인터뷰에 임한 그룹 몬스타엑스. 왼쪽부터 형원, 아이엠, 민혁, 셔누, 원호, 기현, 주헌. 사진 스타쉽엔터테인먼트

- 월드투어에서 전 세계의 팬들을 보다보면 어떤 느낌이 드나? 가보고 싶은 나라나 도시가 있다면?

원호: “캐나다에 가보고 싶어요. 미국을 비롯해 많은 지역을 가봤지만 캐나다와의 인연은 없었거든요. 기회가 된다면 캐나다의 다양한 도시를 돌면서 팬분들을 만나고 싶어요.”

주헌: “싱가포르에 가보고 싶어요. 이전에 팬 미팅으로 가본 적은 있지만 콘서트는 없어서 가본다면 정말 좋을 것 같아요.”

민혁: “가슴이 벅차는 감정이 어떤 건지 너무 잘 느끼게 돼요. 저희가 매 앨범 활동마다 해외 팬분들을 뵐 수 있는 아티스트가 아니잖아요. 해외를 돌 때만 만날 수 있는데 응원해주시고 환호를 보내주시니 감사하고 벅찹니다. 그래서 더욱 해외 투어를 진행할 수밖에 없는 것 같아요.”

- 몬스타엑스로 이제 5년이 됐다. 어떤 감정이 드나?

기현: “벌써 5년차라는 사실이 잘 믿어지지 않아요. 아쉽게 뒤를 보기 보다는 더 발전할 앞을 향해 달려가는 그룹이었기에 그런 것 같기도 해요. 그 과정에서 힘들고 어려운 일도 분명 있었지만 그런 것들이 저희를 성장할 수 있게 했어요.”

셔누: “5년이 생각보다 굉장히 짧게 느껴지는 것 같아요. 저희가 데뷔부터 화려한 스포트라이트를 받고 시작한 팀은 아니었는데 그래도 차근차근 성장하며 이 자리까지 오다보니 그 시간이 빠르게 느껴지는 것 같아요. 힘든 일도 기쁜 일도 많았지만 이 모두가 바꿀 수 없는 추억이 됩니다.”

형원: “아직 많이 부족하고 가야할 길이 많지만 그래도 앞을 향해 많이 달려왔고, 좋은 모습을 많이 보여드렸다고 생각해요. 그 결과로 ‘성장돌’이라는 별명이 붙은 것 같아 뿌듯하고요. 팬분들도 함께 뿌듯해 하시는 것 같아 저희도 너무 좋아요. 이렇게 전 세계로 더욱 뻗어가는 팀이 되고 싶어요.” (인터뷰 ②에서 계속)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