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승리·유인석, 구속영장 기각…박한별, 자필 탄원서 제출까지

뉴스

[종합] 승리·유인석, 구속영장 기각…박한별, 자필 탄원서 제출까지

유인석 유리홀딩스 전 대표(좌), 빅뱅 출신 승리(우). 연합뉴스

유인석 유리홀딩스 전 대표(좌), 빅뱅 출신 승리(우). 연합뉴스

빅뱅 출신 승리와 유인석 유리홀딩스 전 대표에 대한 구속 영장이 기각됐다.

14일 서울중앙지법 신종열 영장 전담 부장판사는 승리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를 열고 “주요 혐의인 횡령 부분은 다툼의 여지가 있고, 나머지도 증거 인멸 등 구속 사유를 인정하기 어렵다”며 영장을 기각했다.

이어 신 부장판사는 “유리홀딩스 및 버닝썬 법인의 법적 성격, 주주 구성, 자금 인출 경위와 사용처 등에 비춰 형사 책임의 유무와 범위에 관한 다툼의 여지가 있다”고 설명했다.

또 성매매 알선 등과 관련한 혐의에 대해서는 “내용 및 소명 정도, 피의자의 관여 범위와 신문을 포함한 수사 경과, 그동안 수집된 증거자료 등에 비춰 증거 인멸 등과 같은 구속 사유를 인정하기 어렵다”며 “현 단계에서 피의자에 대한 구속의 필요성과 상당성을 인정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승리와 더불어 이날 구속영장 심사를 받은 유인석 전 대표 역시 영장이 기각됐다.

배우 박한별. 김정근 기자

배우 박한별. 김정근 기자

15일 중앙일보 보도에 따르면 유인석 전 대표의 아내이자 배우 박한별은 재판부를 통해 자필 탄원서를 제출했다.

박한별은 “제 남편은 이 상황을 회피하거나 도주할 생각이 전혀 없습니다. 불구속 상태에서 계속해서 충실히 조사받을 것을 한 가정의 아내로서 약속드립니다”라고 호소했다.

또 그는 유 전 대표가 10번이 넘는 경찰 조사에 성실히 임했다는 점과 지난달 첫돌을 맞이한 어린 자녀의 아버지라는 점 등을 탄원서에 적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박한별의 소속사 플라이업엔터테인먼트 측은 “자세한 사항은 배우의 개인적인 부분이라 우리도 상세한 내용은 알지 못하는 상황”이라는 입장을 내놨다.

한편, 승리와 유인석 전 대표는 성매매알선 등 행위의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횡령, 식품위생법 위반 등을 불구속 상태에서 계속 수사를 받게 될 예정이다.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