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D수첩’ 故장자연 지인 “다이어리서 ‘방정오’ 적힌 내용 봤다”

뉴스

‘PD수첩’ 故장자연 지인 “다이어리서 ‘방정오’ 적힌 내용 봤다”

MBC ‘PD수첩’

MBC ‘PD수첩’

故 장자연의 지인 김모 씨의 증언이 공개됐다.

지난 14일 오후 방송된 MBC <PD수첩>에서는 장자연의 죽음을 둘러싼 세 번째 이야기가 그려졌다. 장자연은 지난 2009년 3월 자신의 피해 사례를 적은 ‘장자연 문건’을 남긴 채 세상을 떠났다. 해당 문건에는 기업인, 연예기획사 관계자 등 유력 인사들에게 성접대를 했다는 내용이 담겼다.

당시 해당 사건과 관련해 조사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아 지난해 검찰 과거사 위원회가 출범되며 재조사가 시작됐다.

<PD수첩> 측은 장자연의 지인 김씨와 만났다. 처음에 김씨는 “언급되는 것이 힘들다”며 제작진의 연락을 피하기도 했다. 마침내 제작진과 만난 김씨는 “짐 정리하며 나온 다이어리에서 제가 봤다”며 ‘방정오, 영화, 7시’가 적혀있었다고 주장했다. 그는 “2번 정도 봤다”고 털어놨다.

또 <PD수첩>은 방정오 전 대표와 장자연의 통신기록을 파헤치며 통신기록 수사의 부실함을 지적했다. 통신기록에는 두 사람이 연락한 기록이 없었으며, 경찰과 검찰 모두 원본을 갖고 있지 않았다. 이에 일각에서는 통신기록이 사라진 것이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되기도 했다.

<PD수첩> 제작진은 조사 당시 조선일보에서 근무했던 고위 관계자를 만났다. 이 관계자는 “당시 경찰이 두 명의 방사장이 누군지 찾으려 혈안이 됐었다. 조선일보는 그것을 빼는데 혈안인데 (조선일보가) 무슨 취재를 하겠나”라고 말했다. 특히 그는 “(방 전 대표가)장자연을 욕하는 문자까지 보냈다는 거 아니냐. ‘야 너 얼마나 비싸냐. 얼마면 되냐’까지 했다는 것 아니냐”고 주장했다.

한편, 방정오 전 TV조선 대표는 장자연과의 관계에 대한 의혹이 지속적으로 제기되자 “사실 무근”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