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보라 “3개월 전 버스비 내준 母에 편지와 선물 준 학생…너무 따뜻한 세상”

뉴스

황보라 “3개월 전 버스비 내준 母에 편지와 선물 준 학생…너무 따뜻한 세상”

 

배우 황보라(사진)가 어머니의 감동적인 에피소드를 전했다.

 

14일 황보라는 인스타그램에 “3개월 전 울 엄마가 버스비 없는 학생에게 버스비를 내주었는데 너무 우연히 만났다고 한다”며 말문을 열었다. 

 

이어 “(학생이) 편지와 선물 들고 다니며 만나기만을 기다렸다고”라며 “오늘 우연히 만나 너무 반갑게 인사하며 ‘3개월 전 버스비 내주신 분 맞죠?’하며 주시길래 절대 안 받겠다고 거부했는데도 편지와 함께 주셨다”고 설명했다.

 

황보라는 “이렇게 감동적일 수가. 너무 따뜻한 세상 엄마와 그 학생에게 배웁니다. 사랑합니다”라고 전했다.

 

훈훈한 일화를 접한 누리꾼들은 “그래도 아직은 살 만한 것 같다”, “저도 이런 경험 있었는데 그분께 감사하다”, “너무 감동적인 얘기네요” 등의 반응을 보냈다.

 

한편 최근 KBS 2TV ‘드라마 스페셜 - 도둑잠’에 출연한 황보라는 배우 하정우의 동생이자 배우 겸 영화제작자 차현우와 연애 중이다.

 

신정인 온라인 뉴스 기자 jishin304@segye.com

사진=황보라 인스타그램 캡처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