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악 명인 5人이 들려주는 ‘풍류 명가’

뉴스

국악 명인 5人이 들려주는 ‘풍류 명가’

국립국악원 26·27일 공연

국립국악원은 국악 명인 5인의 마지막 무대로 꾸민 ‘풍류 명가’ 공연을 26, 27일 선보인다. 지난 40년간 국립국악단원으로 활약했던 이영(피리), 이준아(정가), 김주남(해금), 황애자(해금), 박은하(연희) 명인이 무대 주인공이다. 26일에는 국립국악원 민속악단이 꾸미는 무대가 열린다. “인생일장은 춘몽이 되고, 세상공명은 꿈 밖이로구나…”로 시작하는 서도민요 ‘수심가’에서 박은하(민속악단장) 명인이 흐드러지듯 수놓는 설쇠춤으로 마음을 적신다. 이어 대금 명인 김충환이 처음 선보이는 ‘퉁소산조’와 김선구(해금), 배런(아쟁), 박다솜(가야금), 조용복(장구) 합주로 들려주는 ‘산조 3중주(서용석류 해금산조)’ 등이 연주된다.

27일에는 국립국악원 정악단의 아정한 선율이 관객을 맞이한다. 정악단 국가무형문화재 제41호 가사보유자 이준아 명인의 소리 공연(사진)과 함께 국립국악원 이영 예술감독 피리독주 ‘상영산’, 해금 명인 김주남과 황애자의 단원으로서 마지막 연주가 무대를 장식한다.

 

박성준 기자 alex@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