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수창, 조인성과 마운드 위 싸움→화해 사진 전말 공개 ‘라스’

뉴스

심수창, 조인성과 마운드 위 싸움→화해 사진 전말 공개 ‘라스’

심수창이 마운드 위에서 조인성과 싸운 비하인드스토리를 공개했다.

iMBC 연예뉴스 사진iMBC 연예뉴스 사진

25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는 '야구가 제일 쉬웠어요' 특집으로 김광현, 양준혁, 심수창, 박성광이 출연했다.

야구 인생이 다사다난한 것으로 유명한 심수창. 그중 하이라이트는 마운드 위에서 조인성과 싸운 일로 심수창은 이 일의 전말을 공개했다.

그는 “경기를 하는데 포수랑 사인을 주고받는데 사인이 조금 안 맞았다. 그러다 안타를 맞으니 조인성 형님이 올라와서 ‘정신 안 차려? 똑바로 안 던질래?’라고 화를 냈다. 거기서 제가 아닙니다하고 뒤를 돌았는데 험한 말을 하더라. 그래서 울컥해서 ‘내가 뭘 잘못했는데요?’라고 항변했고 그게 생중계된 거다. 그런데 TV를 보니 인성이형은 안 찍고 저만 찍고 있더라”고 설명했다.

이에 김국진이 “그 당시 조인성 선수가 잘 치는 선수니 피해 가자고 한 거고 심수창 선수는 정면승부를 한 거다. 그러다가 안타를 맞아 조인성 선수가 왜 정면승부를 하냐고 한 것”이라고 덧붙여 설명하자 심수창은 “3회 7실점하고 그렇게 됐다”고 말해 현장을 폭소케 했다.

이어 심수창은 “9시 뉴스에도 나왔고 저만 욕하면 되는데 LG그룹 자체를 욕하더라. 경기 후 미팅을 했는데 선배들이 다 화가 나서 단체로 기합을 받았다”라고 하며 “故구본무 회장님이 LG그룹의 이름을 더럽혔다고 화해 안 하면 방출시키라고 해서 어색한 화해 인증샷을 찍었다”고 말했다.

사진을 본 출연진들은 “아직까지 앙금이 안 풀린 거죠?”, “진짜로 꽉 조르는 것 같은데?”라고 하며 웃음을 감추지 못했다.

이후 괘씸죄로 넥센으로 트레이드가 된 심수창은 LG와의 첫 대결에서 조인성에게 데드볼을 던지겠다고 벼르고 있었으나 타석에 선 조인성이 자신을 보고 미소를 지은 것에 마음이 풀려 정면 승부를 했다고 덧붙였다.

방송을 본 시청자들은 “저 사진 유명하지 ㅋㅋㅋ”, “마운드 위 싸움을 고화질로 봤다 ㅋㅋㅋㅋㅋ”, “아 카메라 왜 심수창만 잡은 거지?ㅋㅋㅋㅋㅋㅋㅋ”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한편,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는 매주 수요일 밤 10시 40분에 방송된다.

iMBC 백아영 | 화면캡처 MBC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