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이홉, 가사에 경제용어 ‘회색 코뿔소’ 인용…저자 미셸부커 “땡큐 방탄소년단”

뉴스

제이홉, 가사에 경제용어 ‘회색 코뿔소’ 인용…저자 미셸부커 “땡큐 방탄소년단”

방탄소년단 제이홉

 

세계적 정책분석가이자 작가인 미셸 부커가 방탄소년단에게 감사 인사를 전해 눈길을 끌고 있다. 

 

경제학 도서 ‘회색 코뿔소’의 저자이자 세계정책연구소 설립자인 미국의 미셸 부커(Michele Wucker)는 지난 21일 자신의 트위터에 “‘Blue & Grey’에서 회색 코뿔소가 정말 아름답게 표현됐다”라며 한글로 ‘방탄소년단’'을 쓰고 고맙다는 인사를 전했다.

 

회색 코뿔소는 미셸 부커가 2013년 세계경제포럼(다보스포럼)에서 처음 사용한 용어로 ‘인간이 자주 놓치는 위험 혹은 보면서도 못 본 척하는 위기’를 뜻한다. 

 

사람들은 코뿔소가 멀리 있어도 눈으로 알아볼 수 있고 진동만으로도 움직임을 느낄 수 있지만 두려움 때문에 아무것도 하지 못하거나 대처 방법을 몰라 일부러 무시하게 되는데 이를 경제위기에 빗대어 표현한 것이다.

 

‘블루 앤 그레이(Blue & Grey)’는 방탄소년단의 새 앨범 ‘BE(Deluxe Edition)’에 수록된 곡으로 내면의 우울함과 불안감을 파란색(Blue), 회색(Grey)으로 표현했다. 

 

멤버 뷔의 자작곡으로 슈가, RM, 제이홉이 작사·작곡에 참여했다. 그중 제이홉이 쓰고 부른 가사 중에 ‘회색 코뿔소’가 등장한다.

 

“늘 걷는 길과 늘 받는 빛/ But 오늘은 왠지 낯선 scene/ 무뎌진 걸까 무너진 걸까/ 근데 무겁긴 하다/ 이 쇳덩인 다가오는 회색 코뿔소/ 초점 없이 난 덩그러니 서있어/ 나답지 않아 이 순간/ 그냥 무섭지가 않아”

 

‘BE’는 코로나19 시대에 알맞는 ‘위로’를 콘셉트로 만든 앨범이다. 미셸 부커는 “최근 내 마음 속에 떠오른 개인적인 회색 코뿔소와 매우 일치한다. 요즘은 정말로 ‘BE’ 앨범의 노래들이 필요하다”고 공감했다.

 

 

미셸 부커는 23일에도 자신의 트위터에 ‘블루 앤 그레이’의 제이홉 파트 음원 영상을 올리면서 “아름다운 가사, 영향력 있는 노래”라고 언급했다. 이어 “행동을 하지 않는 것은 기정사실이 아니다. 회색 코뿔소를 무시할 가능성이 더 높다는 것을 뜻한다. 그것을 인지한다면 선택의 여지가 생긴다”라고 설명을 덧붙였다.

 

팬들은 “BTS의 아름다운 가사를 알아주셔서 감사하다” “회색 코뿔소를 가사에 넣은 제이홉, 정말 대단하다”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제이홉은 지난 11일 미국의 월스트리트저널 매거진과의 인터뷰에서 자신의 작사·작곡 스타일에 대해 ‘리서치 중심(research-heavy)’이라고 밝힌 바 있다. “먼저 주제를 연구한 후 어떤 내용을 담을지 고민한다. 내가 다루는 이야기가 가벼울 때도 있지만 그렇지 않은 때도 있기에 창작물에 대해 내가 자세히 아는 것이 정말 중요하다”라고 설명했다.

 

2018년 발표한 솔로 믹스테이프 ‘홉 월드(Hope World)’ 에서는 자신의 인생을 ‘해저 이만리’ ‘해리포터’ 등과 같은 소설에 비유하는 문학적 레퍼런스를 보여주기도 했다.

 

추영준 기자 yjchoo@segye.com

사진= 방탄소년단 페이스북, 미셸 부커 트위터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