헨리, “나이 얘기 스트레스...오늘도 흑채 뿌렸다” ‘라스’

뉴스

헨리, “나이 얘기 스트레스...오늘도 흑채 뿌렸다” ‘라스’

헨리가 나이 얘기에 스트레스를 받고 있다고 고백했다.

iMBC 연예뉴스 사진
iMBC 연예뉴스 사진

18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는 ‘랜선 친구들’ 특집으로 박미선, 바다, 헨리, 재재가 출연했다.

이날 헨리는 “오랜만에 헨리 보니:까 많이 성숙해졌네. 나이가 이제 30대 초중반 됐죠?”라는 김구라의 말에 “아... 나이 얘기하지 마세요”라고 하며 난색을 표했다.

이어 그는 “요즘 그거 때문에 스트레스 받고 있어서 약간 어린 척하고 있다”라고 하며 “오늘도 까만 거 뿌렸다. 이마가 커 보여서”라고 고백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안영미는 “지금까지 되게 귀엽게 한국말 못 하는 것처럼 하다가 나이 얘기하니까 ‘그런 거 질문하지 마세요’라고 하니 너무 웃기다”라고 하며 헨리에게 “너 이거 설정이지?”라고 물어 현장을 폭소케 했다.

방송을 본 시청자들은 “아직 어리잖아ㅋㅋㅋㅋ”, “어려 보여 헨리야”, “헨리 신곡 기대된다””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한편,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는 매주 수요일 밤 10시 40분에 방송된다.



iMBC 백아영 | 화면캡처 MBC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

0 Comments